‘관리비만 300만원’든다는 어마어마한 추성훈 집 내부 수준

- Advertisement -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 가족은 현재 하와이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그의 아내인 모델 야노시호는 자신의 SNS에 하와이에서의 일상을 공개하곤 하는데요. 딸 추사랑과 함께 해변에서 산책을 하고 함께 요가를 즐기는 등 그림 같은 하와이 생활을 엿볼 수 있죠.

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추성훈의 하와이 집이 공개됐습니다. 방송 직후 그의 하와이 아파트는 큰 관심을 받았는데요. 매매가가 무려 72억이라는 게 알려지며 그의 하와이 아파트는 화두에 올랐습니다. 부동산 전문가에 따르면 이 럭셔리 하우스는 매달 관리비가 300만 원, 재산세가 400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추성훈이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는 하와이 알라모아나 지역에 위치한 ‘파크레인 알라모아나 콘도’입니다. 이곳은 2017년에 완공된 최고급 럭셔리 콘도로 알려졌습니다. 총 7개 동, 20018세대이며 8층 높이로 지어졌는데요. 추성훈 가족이 거주하는 곳은 3bed 타입으로 71억에서 95억이며 2bed는 34억, 1bed는 21억부터입니다.

이곳은 호텔급의 서비스를 받는 대신 그만큼 높은 관리비가 발생합니다. 부동산 관계자는 “항시 거주하지 않아도  집을 관리해 주는 콘도의 시스템과 파크레인의 최고급 서비스가 그들이 일반 아파트가 아닌 콘도를 선택한 이유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파크레인 알라모아나 콘도에서는 대부분의 유닛에서 알라모아나 비치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위치적으로는 근처 대형 쇼핑몰인 알라모아나 센터는 물론, 공립학교와도 가까워서 추사랑의 교육적인 면에서도 좋은 지리적 조건을 갖고 있습니다.

하와이 내에서도 최고급 콘도인 만큼 부대시설 역시 잘 갖춰져 있습니다. 수영장과 스파, 영화관, 피트니스룸,  애견 공원, 프라이빗 다이닝 라운지 등 사생활을 보호받으며 여가를 즐길 수 있죠. 이외에도 콘도 거주민들을 위한 어린이들용 풀장부터 오션뷰를 자랑하는 결혼식 장소, 인근 쇼핑몰인 알라모아나 센터로 들어가는 전용 엘리베이터 입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국내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주로 하와이, 필리핀, 태국 등에 위치한 콘도 매매의 인기가 높은 편입니다. 태국의 경우, 한국과 달리 재산세나 보유세 등과 같은 세금이 없어서 부동산 관리가 쉽고 상속세 역시 공시가의 5% 정도로 한국과 비교하면 저렴한 편으로 투자자들이 많이 찾는 곳인데요. 이에 따라 콘도에 거주한다는 개념은 자체적으로 생소하지만, 부동산 투자에 있어서는 매매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죠.

특히 일반 아파트나 주택보다 선납금이 적어 해외부동산 투자 초보가 입문하기 좋습니다. 콘도를 매매할 시 추사랑 가족처럼 직접 거주하는 경우 외에도 렌탈업이나 부동산 에이전시 등에 임대 대행을 맡길 수 있어 다양한 방면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요. 업계 관계자는 “추성훈 역시 하와이 이주 결정 뒤에는 해외 부동산 투자를 겨냥한 의도도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이 심해지면서 하와이 부동산 가격이 하락세를 타자 콘도 매매 건수가 급증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 수준으로 올라가면서 하와이 주택 임대가격 및 콘도 가격도 약세를 면치 못하였는데요. 국내 신흥 부자들은 적게는 30억 원부터 200억 원을 호가하는 고급 비치 하우스 등을 매입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우 송중기 역시 2019년 12월 약 27억 7000만 원에 달하는 하와이 고가의 콘도를 휴식 용도로 매입했는데요. 와이키키 해변과 인접해있는 지역으로 고가의 콘도와 고급 빌딩들이 밀집해있는 지역에 자리한 콘도였죠.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