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에도 등장한 ‘클럽하우스 초대권’, 대체 뭐길래

- Advertisement -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클럽하우스 어플의 초대권이 당근 마켓에도 등장했습니다. 클럽하우스는 지난해 3월 미국 실리콘밸리 창업자 폴 데이비슨과 구글 출신 로언세스가 만든 쌍방향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입니다. 팟캐스트나 유튜브가 일방향인 것과 달리 클럽하우스에서는 누구나 대화로 소통할 수 있습니다.

이 어플은 일론 머스크와 유명 셀러브리티,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창업자 등이 사용한다고 알려져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클럽하우스 어플 사용자들은 관리자의 발언권을 얻으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 만약 운이 좋은 경우라면 유명인들과 대화할 수도 있죠.

클럽하우스가 화제가 되는 이유 중 하나로 초대장이 있어야 입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플을 다운받아 가입신청을 했을지라도 초대장이 없으면 입장할 수 없는데요. 초대받지 못하면 대기 상태로 기다릴 수밖에 없죠. 이러한 폐쇄적인 성격 덕분에 클럽하우스는 더욱 인기를 끌기 시작했습니다. 

클럽하우스 가입 시 초대장은 단 2장이 제공되며 녹음도 할 수 없고 기록이 남지 않아 실시간만 가능한데요. 가입이 상당히 까다로운 편이기에 클럽하우스에 가입했다는 인증 사진을 올리는 이들도 많습니다.

출시 초반에는 기업인들이 모인 대화방을 주를 이뤘지만 최근 일론 머스크가 등장하면서 이목을 끌기 시작했습니다. 일론 머스크는 지난 1일 주식 거래 중개 어플 로빈후드의 블라디미르 테베브 최고경영자와 공매도에 대해 토론을 벌였는데요. 지난 4일 마크 저커버그가 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현재 당근마켓과 중고나라 등에 클럽하우스 초대권이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1만 원 대의 가격으로 초대장을 판매하고 있는데요. 입금이 확인되면 번호 저장 후 초대권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초대권을 요청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죠.

클럽하우스는 현재 애플 iOS 버전만 있으며 안드로이드는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국내에서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이승건 토스 대표,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스윙스, 호란, 임현주 아나운서 등이 클럽하우스 가입을 인증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클럽하우스 궁금하다”, “클럽하우스 너무 어렵다”, “초대장좀요ㅠㅠ”, “클럽하우스 하고 싶은데 갤럭시는 안 된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