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300만 원으로 주식하다가 들켜버린 남편에게 함소원이 한 말

- Advertisement -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가 몰래 주식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습니다경제관념 없는 진화가 걱정된 함소원은 함께 주식 공부를 하기 위해 슈퍼개미 이정윤 세무사를 찾아갔는데요.

이 날 집에서 가계부를 정리 중이던 함소원은 진화가 받은 용돈보다 더 많이 지출한 명세서를 보고 분노해 진화에게 따져 물었습니다함소원의 잔소리에 답을 피하던 진화는 친구 전화를 받고 급하게 방으로 들어갔고이상한 낌새에 진화의 방으로 따라간 함소원은 진화가 주식을 시작했음을 알게 됐는데요.

모든 사실을 알게 된 함소원은 “당신 주식해주식이 얼마나 위험한지 몰라?”라며 분노했습니다진화는 “얼마 안 했다. 소액이다라고 둘러댔지만함소원은 300만 원을 주식에 넣었다는 사실까지 알아챈 뒤 기겁했습니다그는 “300만 원이 장난이야?”라며 이를 악물었고 “주식은 위험하잖아공부 먼저 해라전문가도 어려워하는 게 주식이다라고 생각을 전했는데요.

이에 진화는 “잃으면서 배우고 있다손해를 보면 자연스럽게 공부가 된다며 자신만의 논리를 이어갔고 함소원은 “이참에 공부를 하자면서 투자 아카데미 대표 이정윤을 찾아가 특급 주식 과외를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0억 슈퍼개미 이정윤은 함소원과 진화 부부를 향해 “어렸을 때부터 부자에 대한 꿈이 있었고주식 투자를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공부를 많이 했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처음에 군인 봉급을 모아 10만 원으로 출발했고이후 월급을 넣으며 20대부터 3~4년 동안 100억 원을 벌었다고 밝혔습니다. 흙수저였는데 현재 200억 대 자산가가 됐다는 말에 함소원은 입을 다물지 못했는데요.

이정윤은 예금을 하면 예전에는 이자가 잘 나왔지만 지금은 제로 금리’ 거기다가 백세시대라며 예전엔 은퇴 후 몇 년만 더 살면 되었지만 최근에는 은퇴 후에도 준비를 해야 살 수 있어 투자는 제2의 월급이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그는 주식 종목 선택부터 재무제표 보는 법, 포트폴리오를 짜는 방법, 현실 조언까지 주린이들을 위한 알찬 정보를 알려주었습니다.

종목 선정에 대해서는 “투자는 셀프다수익이 나던 안 나든 나든 내가 직접 종목을 선정해야 한다그런데 사람들 절반은 지인에 휘둘려서 투자한다의존적으로 투자하면 실력이 제자리걸음이 된다 “그 회사의 재무제표를 잘 분석해서 안정성과 성장성을 갖춘 좋은 회사를 찾아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수익은 극대화하고 위험은 최소화하는 포트폴리오 이론을 설명하며 분산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그는 서로 다른 움직임을 보이는 종목을 사야한다라며 반도체전기차제약회사 등 상이한 종목으로 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이정윤은 투자만으로 절대 부자가 될 수 없다며 “1단계는 지출을 줄여야 한다. 소득은 정해져 있지만 지출을 줄이는 건 당장 할 수 있는 노력이다. 2단계는 자기 계발로 소득을 늘려야 한다지출을 줄이고 소득을 늘려서 시드머니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투자에 앞서 지출을 줄이고 소득을 늘리는 기본에 충실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함소원은 진화의 지출에 대해 말하며 “맞다. 속 시원하다. 백만 원을 더 벌고 싶으면 백만 원을 아끼면 된다”라며 연신 고개를 끄덕였는데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래간만에 또 재밌었던 에피소드였다”, “요즘 정말 주식 안 하면 바보다”, “공부 열심히 해서 주식 대박 나고 싶다”, “200억 대 자산가라니 부럽다”, 주린이들을 위한 유용한 정보였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