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은 별로지만 주식투자로 8000억 번 회사, 알고 보니…

- Advertisement -

분명 게임 회사인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투자 회사’로 불리는 곳이 있습니다. 그만큼 뛰어난 감각으로 성공적인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는 뜻일 텐데요. 물론 본업인 게임 쪽으로는 다소 아쉽다는 뜻이기도 하죠.

이 회사는 바로 ‘넷마블(Netmarble)’인데요. 대체 어느 정도의 투자 수익을 거둬들이고 있기에 넷마블이 ‘투자 회사’라는 별명까지 얻게 된 걸까요?

최근 넷마블은 한 달 사이 게임 외 분야에서 8,000억 원의 수익을 기록했습니다. 과거 투자했던 다른 회사들의 가치가 크게 올랐고 넷마블이 이를 매각해 시세 차익을 챙긴 건데요.

지난 25일 넷마블은 카카오뱅크의 주식 161만 9,591주를 장 개시 전 시간 외 대량매매 체결 방식으로 매각했습니다. 앞서 10일에는 600만주를 매각하기도 했는데요.

두 번의 매각에 걸쳐 넷마블은 총 5,633억 원가량의 차익을 챙기게 됐습니다. 이번에 넷마블이 매각한 카카오뱅크의 주식은 과거 2015년에 카카오뱅크 컨소시엄에 주주로 참여해 유상증자를 통해 얻은 건데요.

총 917억 원가량을 투자했고 불과 6년 만에 10배 이상의 투자 수익을 기록 중인 상황입니다. 비슷한 방법으로 2,536억 원의 차익을 올린 주식도 있는데요.

지난 12일 넷마블은 카카오게임즈 주식 321만 8,320주를 전량 매각했습니다. 앞서 2018년 500억 원을 투자해 받았던 주식으로 무려 5배 넘는 수익을 기록한 겁니다.

넷마블이 본격적으로 ‘투자 회사’라는 별명을 얻게 된 건 지난해부터인데요. 카카오뱅크, 카카오게임즈 외에도 하이브, 코웨이 등의 주식을 상당히 많이 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였죠.

실제 넷마블은 8,000억 원 넘는 수익을 내고도 아직 다른 기업들의 지분을 꽤 가지고 있는 상태인데요. 특히 게임 관련 회사들의 주식이 많은데요.

NC소프트의 지분 8.88%, 와이제이엠게임즈 지분 11.06%를 가지고 있죠.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의 지분은 무려 3조 원이 넘는 19.9%를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앞서 매각하고 남은 카카오뱅크의 지분도 1.6% 가지고 있는데요. 이는 5,000억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넷마블의 행보에 투자자들은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투자로 돈을 벌긴 하지만 막상 출시하는 게임은 이렇다 할 임팩트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NC소프트가 신작 ‘블레이드 & 소울 2’에서 아쉬움을 보인 사이 카카오게임즈는 반등에 성공했습니다. 또한 펄어비스는 신작 ‘도깨비’의 트레일러 영상에 전 세계가 주목하며 주가가 급상승했죠.

하지만 막상 넷마블의 주식은 지난 8월 내내 아쉬움을 보였습니다. 1년으로 봐도 11만 원에서 14만 원 사이를 오르내리고 있는 상황인데요. 가장 큰 문제는 신작 게임의 흥행 때문이죠.

게임 회사인 만큼 게임으로 인기를 얻고 돈을 벌어야 하지만 막상 신작이었던 ‘제2의 나라: CROSS WORLDS’가 기대보다는 아쉬웠다는 반응이었죠. 최근에 출시한 ‘MARVEL 퓨처 레볼루션’ 역시 ‘오딘: 발할라 라이징’, ‘리니지M’, ‘리니지’2M’, ‘블레이드&소울2’에 매출이 밀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제 31일 넷마블은 반등에 성공했지만 게임 때문이 아닌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설립 때문이었죠. 이에 누리꾼들은 “게임이나 잘 좀 만들어봐라”, “어차피 저렇게 벌어도 IP 때문에 돈 다 퍼준다”, “메타버스까지 안고도 실패하면 레전드” 등의 반응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편 넷마블이 투자금 회수에 나선 이유는 해외 소셜 카지노 게임 업체 ‘스핀엑스’ 인수 때문인 걸로 알려졌는데요. 최근 스핀엑스를 2조 5,000억 원에 매입한 넷마블이 현금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