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 몰랐다’ 애플 주식 1년 동안 새까맣게 잊고 있었더니 벌어진 일

- Advertisement -

지난 17일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실화박막례 주식 수익률 62%’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영상 속 박막례 할머니는 생애 첫 주식 투자로 대박 날 수 있었던 비결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영상에서 박막례는 “내가 여태 안 해본 거 하면서 사는 거 알지”라며 “주식을 한 번도 안 해봤다안 해보면 후회할 것 같아서 지난해 1월 즈음 100만 원씩 해보자고 유라를 꼬셨다”고 주식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당시 어떤 종목을 구매할지 고민하던 박막례는 “미국 갔을 때 구글을 보고 왔다그걸 사고 싶었는데 비싸서 못 사고 손녀가 사용하는 노트북 회사 것을 샀다구글을 가보니 기자들이 모두 그 회사 노트북을 쓰더라”며 ‘애플’의 주식을 1주 구매했다고 밝혔는데요손녀 김유라는 월트 디즈니의 주식을 1주 구매했습니다.

박막례는 “애플 주식을 37만 원대에 샀다유라는 147 9000원에 (디즈니 주식 1주를샀다처음엔 안 한다고 버티더니 알고 보니 비싼 걸 샀다”며 투정했습니다.

이후 박막례는 주식을 사 둔 것을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애플 주가가 오를 때 손녀는 주식을 팔라고 연락했고 박막례는 주식을 처분하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는데요설정해둔 비밀번호를 잊어버렸기 때문입니다.

박막례는 “아무리 해도 생각이 안 났다대여섯 번 비밀번호를 틀리니 안 되더라팔지 못했는데 유라한테는 팔았다고 거짓말했다”며 “나중에 유라가 얼마 벌었냐고 물어봐 그제야 실토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박막례는 주식 아플 창을 열어 수익률을 공개했는데요팔지 못한 주식은 이후 꾸준히 올라 62%의 수익률을 기록했습니다.

박막례는 “비밀번호 까먹길 잘 했다주식 사고 한 달 후에 유라가 주식 팔자고 연락이 왔다그래서 내가 두 달도 안 됐는데 뭘 파냐고 했다‘쫌생아 끊어’ 이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이번 계기로 느낀 게 있다주식을 사고 비밀번호를 잊어버려라주식을 사면 팔고 싶어서 계속 신경이 쓰이니 그냥 잊어버리고 있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을 남겼습니다.

박막례가 남긴 조언은 실제 주식 전문가의 조언과도 유사한데요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는 주식은 파는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이다라며 자신의 투자 철학을 전했습니다.

또한 주식투자 전문가인 강방천 에셋플러스자산운용 회장은 주식을 사라그리고 수면제를 먹어라. 10  깨어나면 부자가 되어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는데요.

 조언들은 모두 방금  주식이 10% 급등해도 바로 팔지 못해 안달을 내는 한국의 세태를 비판하는 말로 해석됩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도 주식을 시작해야 하나”, “우량주 사서 잊어버리고 있기!”, “최고의 주식법망각매도법”, “62% 오른 것도 충격적인데 하필 딸랑 1주 사서 오른 금액이 퍼센티지에 비해 약소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