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딸이 ‘백신 접종’ 맞자마자 SNS에 올린 내용

- Advertisement -

지난 12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의 딸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백신 접종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습니다제니퍼 게이츠는 게시글을 통해 아버지를 둘러싼 백신 반대 진영의 음모론을 우회적으로 반박했는데요.

제니퍼 게이츠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진을 올리며 “슬프게도 그 백신이 천재 아빠를 내 뇌에 이식하지 않았다. mRNA(메신저 리보핵산)가 그런 능력이 있었더라면…!”라고 적었습니다.

제니퍼는 사진 속에서 마스크를 쓴 채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쓰인 딱지와 주사기로 보이는 물건을 들고 있었는데요이는 아버지 빌 게이츠를 둘러싼 반()백신 음모론을 퍼뜨리는 이들을 향해 일침을 놓은 것으로 보입니다.

빌 게이츠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지기 훨씬 전부터 전염병 대유행 가능성을 경고해 왔으며코로나19가 확산한 뒤에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해 백신 개발 기술과 이의 보급을 위한 활동을 벌였습니다.

그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와 세계백신면역연합 등에 한화로 약 2조 원에 가까운 돈을 기부하는 등 적극적으로 백신 보급 노력을 기울여왔는데요.

이를 두고 일각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은 빌 게이츠가 제약회사와 손잡고 계획적으로 만들어낸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는 등 빌 게이츠는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음모론의 중심인물이 되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음모론은 그가 코로나19 대유행을 이용해 사람들의 마음을 통제하거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마이크로칩이 들어간 백신을 퍼뜨리려 한다는 것입니다.

제니퍼는 부친을 둘러싼 음모론을 에둘러 비판한 데 이어 내 세포들이 이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 면역 반응을 만들도록 가르치는 첫 mRNA 주사를 맞게 돼 특혜 이상을 누렸다면서 “의대생으로서그리고 내과 의사 지망생으로서그것이 나의 장래 의사 활동에 보호와 안전을 줄 것이라는 데에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니퍼는 “모든 이들이 더 많이 읽고, 기회가 주어졌을 때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그것(백신 접종)을 강력히 고려하기를 당부한다”며 “더 많은 사람이 면역을 갖게 되면 우리 공동체는 모든 이들을 위해 더 안전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는데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이다네”, “역시 똑똑한 집안이다”, “아버지가 음모론에 휩싸이다니 속상하겠다”, “뼈 있는 농담”, “말도 안 되는 음모론이다”, “좋은 일에 힘쓰는 사람한테 왜 그런 안 좋은 소문이,,”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