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9위’ 비트코인 투자로 4,000억 번 한국, 1위는 어디?

- Advertisement -

비트코인으로 들썩이는 경제시장

최근 들어 많은 사람들이 부동산, 주식, 예금 등 다양한 재테크 방법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화제가 되고 있는 재테크는 단연 ‘비트코인’이죠. 비트코인을 향한 사람들의 관심은 생각보다 더욱 뜨거웠는데요. 지난해 비트코인 투자로 한국인이 벌어들인 이익이 4억 달러(약 4,464억 원)에 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놀라움을 안겨줬습니다.

블록체인 분석업체인 체인어낼러시스는 작년 1년간 비트코인 투자자의 이익실현 규모를 국가별로 추산했는데요. 이에 따르면 한국인 투자자의 지난해 실현이익 4억 달러는 전 세계에서 9번째라고 밝혀졌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네덜란드, 캐나다, 베트남 투자자의 실현이익 또한 각각 한국과 같은 4억 달러 수준으로 추정됐습니다.

1위는 다름 아닌 미국이 차지했습니다. 미국의 실현이익은 무려 41억 달러였으며 약 4조 5,756억 원에 달합니다. 이어 중국은 11억 달러, 일본 9억 달러, 영국 8억 달러, 러시아와 독일 프랑스는 각 6억 달러, 스페인은 5억 달러로 한국보다 많은 실현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해당 블록체인 분석업체는 다양한 가상화폐 거래소들로부터 확보한 가상화폐 예치와 인출, 웹 트래픽 등을 근거로 국가별 비트코인 투자자 실현이익을 추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한 경제매체는 “많은 투자자가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해 10월 중순 개당 1만 1,000달러에서 연말 3만 달러 턱밑까지 급등하면서 큰 이익을 봤다”라며 “미국인들도 그즈음에 비트코인을 팔았다”라고 보도했습니다.

더불어 가상화폐 사이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들어 더 오르게 되었다고 전해졌는데요. 지난 4월에는 6만 4,800달러 선까지 치솟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다만 그 뒤 미국과 중국의 규제 강화 움직임, 가상화폐를 지지하던 일론 머스크의 여러 행보에 의해 하락하면서 한국시간으로 6월 15일 기준 4만 1,137달러 선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인 대신 떠오르고 있는 주식 종목이 있습니다. 바로 ‘밈 주식’인데요. 밈 주식이란 소셜미디어(SNS) 등 온라인에서 유행처럼 언급, 소비되는 종목을 뜻합니다. 미 뉴욕 증시에서는 올해 초부터 반(反) 공매도 운동이 확산하며 공매도에 반대하기 위해 개인투자자들이 대거 매수한 게임스톱(GME)과 AMC 등이 밈 주식으로 널리 알려졌죠.

이런 ‘밈’ 주식 현상이 웬디스 같은 패스트푸드 체인 주식, 클로버 헬스 같은 스타트업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 도지 코인 등 코인들이 주춤하고 있는 모습이죠. 국내 투자자들 역시 ‘밈 주식’에 뛰어들었는데요.

지난 6월 1~10일간 AMC 매수 결제액이 9억 310만 달러(약 1조 79억 원), 매도 결제액은 8억 5,538만 달러(약 9,547억 원)로 집계되면서 총 거래액 17억 5,848만 달러(약 1조 9,625억 원)로 이 기간 해외 주식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 무려 테슬라의 3배를 웃도는 규모죠. AMC 외에도 블랙베리(3위·2,643만 달러), 게임스톱(7위·1,678만 달러) 등 여러 ‘밈 주식’이 이달 들어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주식 거래액 상위권을 차지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