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딸에 안 물려준다”는 이재용, 삼성 경영권 다음 주인은 바로…

- Advertisement -

증권가에서 삼성전자가 올 3분기 호실적을 달성할 거라는 예상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폴더블 스마트폰의 인기가 가장 큰 요인인데요. 

일각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도 이어지고 있죠. 연일 삼성전자와 관련된 기사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2020 연간 보고서’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내용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끈 건 삼성의 지배 구조 개편 작업을 중점 과제로 꼽았다는 겁니다. 지난해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서초 사옥에서 삼성의 경영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당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이 국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일류기업으로 성장했지만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고, 이건 저의 잘못이다”라며 고개 숙여 사과했죠.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을 둘러싼 많은 문제가 ‘승계’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는데요.

조선일보

이에 이재용 부회장은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다”라고 못 박고 나섰죠. 삼성은 창업주인 故 이병철 회장을 시작으로 이건희 회장을 거쳐 이재용 부회장까지 3대째 이어져오고 있는데요.

그럼에도 이재용 부회장은 여러 논란에 가족경영을 멈추겠다는 뜻을 전한 겁니다. 이로부터 1년이 지난 지금, 삼성은 지배 구조 개편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요.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이미 지난해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핵심 관계사들이 지배 구조 개편을 위해 보스턴컨설팅그룹에 연구 용역을 맡긴 상태입니다. 구체적인 결과는 올해 말에 나올 예정이며 연구 결과에 따라 본격적인 지배 구조 개편에 착수될 예정입니다.

가족경영을 포기한 삼성전자는 오너 체제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될 거라는 예상이 지배적인데요. 이와 함께 집단 지배체제, 지주사 설립 등의 방안도 검토 중이며 사업 부문별로 관계사들이 묶일 거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변화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다만 올해 말 조직개편 때 이뤄지는 움직임을 통해 지배 구조 개편의 방향성을 읽을 수 있을 걸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삼성준법감시위원회는 노동, 시민사회 소통을 주요 의제로 선정하고 추진 과제로 꼽았는데요. 이를 위해 삼성은 무노조 경영 폐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직원 직고용, 사내벤처 육성 등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68년생으로 故 이건희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나온 그는 게이오기주쿠대 대학원과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을 거쳤습니다.

이후 1991년 삼성전자 총무그룹 부장으로 입사해 본격적인 경영 수업을 시작한 그는 여러 자리를 거쳐 지금의 자리에 올랐습니다.

MK스포츠

이건희 회장 타계 후에는 AI, 5G, 바이오,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4대 미래 성장 사업을 선정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데요.

하지만 국정농단 사태와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 등에 발목을 잡히며 호실적에도 ‘오너 리스크’를 피할 수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현재 그는 이혼한 임세령 현 대상홀딩스 부회장 사이에서 낳은 자녀 둘을 두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