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쓰러워” 전국민이 걱정하던 여배우의 아들이 선택한 직업

- Advertisement -

최진실 아들-딸, 최환희-최준희 남매 근황

남들과는 다른 어린 시절로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던 아이들이 있습니다. 부모님의 이혼 여기에 어머니의 사망까지 겪어야 했던 故 최진실의 자녀 최환희와 최준희인데요.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으며 자라 어느덧 성인이 된 아들 최환희가 꽁꽁 감춰왔던 속 깊은 이야기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24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최진실의 아들이자 신인 래퍼 ‘지플랫(Z.flat)’ 최환희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최환희는 오은영 박사에게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힘내라’라는 말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는데요. 최환희는 “물론 응원의 뜻을 담은 말이란 걸 알고 있지만 모든 게시물에 항상 ‘힘내라’라는 댓글이 대부분이다”라며 상황을 설명했죠.

이 때문에 최환희는 사람들의 응원이 이제는 오히려 동정심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실제 최환희의 신곡 뮤직비디오에도 사람들은 ‘좋다’, ‘나쁘다’의 평이 아닌 ‘응원한다’, ‘힘내라’ 등 응원의 댓글이 대부분이었죠.

이에 최환희는 이제는 자신을 음악 하는 사람으로 보고 음악적인 것으로 소통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현했는데요. 그의 고민을 들은 오은영 박사는 엄마에 대한 최환희의 속마음부터 차근차근 물어봤는데요.

다행히 최환희는 다른 사람들의 우려와 달리 엄마와의 아름다운 추억을 잘 간직한, 건강하게 엄마를 잘 떠나보낸 청년이었죠. 그러면서 오은영 박사는 “사람들의 ‘힘내라’라는 뜻은 ‘죽지 말고 잘 살아야 해’, ‘아무리 힘들어도 끝까지 버텨줘’라는 뜻일 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오 박사는 “우리들이 우리 마음 안에서 (최진실을) 못 떠나보내, 그걸 최환희에게 투영해 ‘힘내’라고 계속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죠. 오은영 박사는 현실적인 조언도 보냈는데요.

그녀는 “솔직히 얘기하면 데뷔하는 데 있어 엄마 프리미엄이 있었을 거다. 보통 래퍼로 데뷔하려면 더 밑에서 기어 올라와야 겨우 앨범을 낼 수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최환희에게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는데요.

오은영 박사는 엄마 프리미엄을 인정하고 더 좋은 래퍼가 될 수 있도록 사람들의 혹독한 피드백도 수용하는 사람이 될 것을 최환희에게 요청했죠. 이에 최환희 역시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응원의 뜻과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알았다며 감사의 뜻을 표현했습니다.

해당 방송 이후 사람들은 최환희, 최준희 남매의 근황에 대한 궁금증을 보였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최환희는 래퍼 지플랫으로 데뷔해 지난해와 올해 총 2장의 앨범을 발매한 상태입니다.

오랜 시간 래퍼가 되기 위해 노력한 그는 방송에 출연해 “어머니의 대를 이어야겠다는 마음도 있었다”라며 연예계에 진출한 이유에 대해 전하기도 했죠. 배우가 되기 위한 고민도 했었다는데요.

하지만 대본에 맞춰 감정을 표출하는 배우보다는 원하는 감정을 그대로 표출할 수 있는 가수, 래퍼가 더 잘 맞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그는 래퍼 활동은 물론 웹드라마 ‘딜리버리’에도 출연을 확정 지은 상태입니다.

루푸스병을 앓고 있는 걸로 알려져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던 최준희는 현재 완치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현재 최준희는 지방에 있는 학교에 다니고 있으며 그곳에서 혼자 자취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지난해에는 SNS와 유튜브를 통해 남자친구를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두 사람이 1주년을 기념해 찍은 셀프 웨딩 사진은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죠.

하지만 현재는 두 사람이 결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유튜브 채널과 SNS에 게재됐던 커플 사진이 모두 삭제됐기 때문입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