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SNS에서 ‘돈 자랑’하면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됩니다

- Advertisement -

유튜브부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각종 SNS에서 돈 자랑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들은 오만 원권 현금 뭉치를 쌓아두거나 수억 원대의 자동차나 명품을 올리며 타인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데요.

요즘 이런 문화는 ‘플렉스’라는 하나의 소비 과시 문화로 일반인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지기도 합니다. 명품 혹은 값비싼 물건을 사고 SNS에 자랑하는 문화가 만들어진 것인데요. 이렇듯 자신의 재력을 과시하는 SNS 포스팅은 고강도 세무조사를 낳기도 하는데요.

래퍼 도끼는 자신의 SNS에 호화로운 일상생활의 사진을 종종 게재하곤 했습니다. 국세청은 도끼를 포함한 121명의 조사대상자를 선정하고 고강도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들은 각각 업종별, 지능적·계획적 탈세, 호화 사치 생활자로 분류되었습니다. 이중 도끼는 호화 사치 생활자로 대상에 올랐죠.

이전부터 도끼의 돈 자랑과 과시는 일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특히 어머니가 돈 1000만 원을 체납한 사실이 알려지자 “1000만 원 정도는 한 달 밥값”이라 답한 사실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분을 사기도 했는데요. 심지어 돈을 빌려준 사람에게 직접 찾아오라는 했다는 기사 보도가 나며 많은 이들이 실망하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일부 네티즌은 청와대에 도끼 세무조사 요청 글을 쏟아내기도 했는데요. “도끼가 서민들에게 삶의 박탈감을 준다”, “도끼가 고급 슈퍼카에 명품 시계를 SNS에 자랑하는 것을 봤다”라며 “한 달 밥값이 1000만 원이라는 데, 세금은 잘 내는지 알고 싶다”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도끼 측은 탈세 혐의가 아닌 고소득 연예인,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한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수억 원이 통장에 입금되었다고 국세청에서 바로 조사가 들어가진 않습니다. 그러나 소득이 명확하지 않거나 25살 대학생이 수억 원대 자동차나 부동산을 매입하는 등의 행위가 발생할 경우 세무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은데요. 이처럼 국세청에 신고된 소득보다 높은 가격의 무언가를 매입했다면 그 매입자금에 대한 출처를 국세청에 증명해야 하죠.

국세청은 한 사람을 세무조사에 있어 신용카드 내역부터 상품권 자료, 가지급금, 세금계산서 적격증빙, 친인척 인건비, 특수관계자 간 거래 등의 각종 요소를 분석한 뒤 나서는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요. 한 세무대리업계 관계자는 “자금출처 조사는 A부터 Z까지 자금 흐름이 다 맞아야 한다”라며 “자금 원천 내역을 입증하지 못하는 개인은 소득세 및 증여세 탈루에서 벗어날 방법이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