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더 이상 권상우·공효진·하정우처럼 부동산 할 수 없는 이유

- Advertisement -

지난해 4월에 방영된 MBC ‘PD수첩’에서는 연예인들의 부동산 투자 방법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습니다. 연예인들은 일반인보다 대출을 쉽게 받을 수 있는 구조로 형성되어 있어, 자신의 자본에 대출을 더해 건물을 매입하는데요. 이렇게 연예인들은 자신의 대출 비율이 높은 점을 고려해 레버리지 효과를 창출해냅니다.

권상우는 경기 성남시 분당, 서울 강남구 청담동, 성수동에 이어 등촌동에 위치한 280억 원의 대형 빌딩을 매입했습니다. 그의 건물 매매가 가능했던 이유는 자신의 신용등급이 VIP인 점을 이용해 240억 원 상당의 대출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죠. 이런 식으로 대출에 기반을 두어 상가보증금 19억 원, 자신의 자본 21억 원으로 건물을 매입했습니다.

공효진 역시 당시 37억 원 상당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빌딩을 인수하기 위해 매매가 중 26억 원을 대출받았습니다. 여기에 상가보증금 3억 원과 자신의 자본 8억 원을 보태서 구입했죠. 그로부터 4년 뒤, 해당 건물을 60억 원에 팔아 23억 원 이상의 매매 차익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같은 해 서울 마포구의 한 건물을 하나 더 매입했는데요. 매매가 63억 원에 달한 이 건물 역시 50억 원의 대출을 받았습니다. 현재 해당 건물의 가치는 135억 원에 달한다고 하죠.

하정우 또한 2018년에 종로 소재의 81억 원짜리 건물을 매입했는데 57억 원이 대출금이었는데요. 이어 송파구 방이동에 위치한 127억 원 상당의 건물을 하나 더 매입한 그는 이때도 99억 원을 은행에서 빌렸습니다.

이렇게 연예인들은 고액의 대출을 활용해 손쉽게 ‘건물주’가 되어 어마어마한 시세 차익 창출을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이죠.

하지만, 지난해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발표한 ‘6·17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고액 대출이 불가하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신용 대출이 부동산 투자 등으로 흘러갈 수 있다고 판단해 은행권의 고액 신용 대출 규제를 강화한 것이죠.

그리하여 은행권은 고소득자에게 고액을 한 번에 빌려주는 경우에 대해서 현재까지 규제를 지속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위에서 살펴본 연예인들의 투자 방법이 사실상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서 누리꾼들은 “돈이 돈을 벌지 않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 “자신의 신용으로 대출받아 돈을 버는 게 어때서?”, “대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의 힘을 빠지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다채로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