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대상자입니다’ 의심 없이 문자 클릭했더니 벌어진 일

- Advertisement -

국민지원금 신청 시작에 스미싱 피해 우려

행정안전부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장기화에 따라 국민들에게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6일부터 출생연도에 맞춰 지급 대상자들의 신청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신청 첫날에만 전 국민의 10%의 수준인 507만 명이 신청해 총 1조 2,666억 원이 지급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 국민에게 지급했던 재난지원금 신청 첫날 지급액보다 478억 원이나 많은 수준이었습니다.

천지일보

무려 11조 원에 달하는 국민지원금 결제 시장에 카드사들과 편의점 등 지원금이 사용 가능한 곳들의 경쟁도 심화되고 있죠. 이런 가운데 정부와 카드사를 사칭하는 ‘스미싱(Smishing)’이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민지원금 신청 시기에 맞춰 스미싱 메시지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와 피싱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메시지를 전송해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범죄 수법인데요.

범죄자들은 악성 애플리케이션 주소가 포함된 메시지를 전송해 이용자가 이를 설치하도록 유도하죠. 정부와 경찰에서 수년간 스미싱으로 인한 피해에 주의하라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 피해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눌러볼 수밖에 없는 메시지 구성인데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국민지원금 스미싱 사례를 보면 “귀하는 국민지원금 신청 대상자에 해당되므로 온라인 센터에서 지원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죠.

온라인 센터라는 표현 뒤에는 앞서 언급한 악성 애플리케이션 주소가 포함돼있는데요. 국민지원금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의심 없이 눌러볼 정도의 내용이라는 반응입니다.

비슷한 스미싱 사례로는 “지원금 신청이 접수됐습니다. 다시 한번 확인 부탁드립니다”가 있는데요. 이 역시 정상적으로 국민지원금을 신청한 사람이라면 자연스럽게 눌러볼 거라는 것이 누리꾼들의 반응입니다.

아무래도 이 같은 스미싱의 피해자는 5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 많을 수밖에 없는데요. 자녀가 대신 신청한 경우에는 더더욱 상황을 모르기 때문에 누르게 된다는 겁니다.

이에 정부는 스미싱 피해를 막기 위해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활용하라고 권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출처가 불분명한 연락처로 안내 문자가 온다면 주소를 클릭하기 전 한 번 더 살펴보라고 강조했죠.

만약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가 온다면 ‘118’ 상담센터를 통해 신고 및 상담을 받을 수 있다네요. 이와 관련해 정부는 “24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신고, 접수된 스미싱 정보를 분석해 유포지를 즉시 차단하는 등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가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메시지를 통한 피싱 피해액은 466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165%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93.9%가 50대 이상 연령층으로 조사됐으며 최근 유행하는 피싱 방법으로는 가족을 사칭하는 방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는데요. 이들은 가족을 사칭해 계좌 송금 또는 신분증, 계좌번호, 비밀번호 전달, 원격 조종 앱 설치를 통한 개인정보 가로채기 등의 범죄를 저지르죠.

또한 피해자 명의로 비대면 대출을 받는 사례도 등장해 스미싱을 통한 피해 예방에 더욱더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