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테라 모두 제치고 ‘매출 1위’ 등극한 국산 수제 맥주

- Advertisement -

지난 6일, CU에 따르면 ‘곰표 밀맥주’는 카스와 테라, 하이네켄 등 국산∙수입 맥주 통틀어 매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달 29일 위탁생산으로 월 300만 개 대량 공급을 발표한 지 단 이틀 만에 일어난 일인데요. 30여 년 동안 편의점 업체 자체적으로 개발한 수제 맥주가 대형 주류회사 제품들을 누르고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특히 카스는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 테라는 ‘공유’ 등을 앞세워 대대적인 마케팅 공세를 펼쳤지만, 곰표를 그렇지 않았다는 것에 의미가 크죠.

곰표 밀맥주는 최근 하루 판매량이 15만 개를 넘어서면서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하루치 판매량이 지난해 월 평균 판매량(20만 개)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집계되며, 이는 전년 대비 22.5배나 높은 수준인데요.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관계자는 ”물량이 대폭 늘어나면서 그동안 잠재된 수요를 빨아들인 것 같다”고 이를 분석했습니다.

사실 그동안 곰표 밀맥주는 지난해 5월 첫 출시 이후 높은 수요에 비해 생산 시설의 한계로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소비자들 사이에서 ‘품절템’으로 불렸습니다.

더군다나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서지혜가 곰표 맥주를 구하기 위해 편의점 3곳을 헤매는 모습이 나오면서 수요가 더욱 급증했죠. 그래서 일부 소비자들은 서지혜처럼 곰표 밀맥주를 구하기 위해 재고가 있는 점포를 찾아 원정 구매를 떠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생산량을 큰 폭으로 늘릴 수 있었던 것은 주류 제조 면허를 가진 제조사가 타 제조업체의 시설을 이용한 주류 위탁 생산(OEM)이 가능해지도록 관련 규제가 완화된 덕입니다. 덕분에 곰표 밀맥주의 조제사인 세븐브로이는 올해부터 롯데칠성음료에 위탁생산을 맡겨 지난해보다 생산 물량을 15배나 더 늘릴 수 있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일부 점포에는 매진 행렬이 이어지고 있으며 CU의 수제 맥주 매출도연일 신기록을 갱신하고 있는 중입니다. 지난해 처음으로 국산 맥주에서 차지하던 매출 비중이 10%를 넘긴 수제 맥주는 곰표 밀맥주의 대량 공급 이후 그 비중이 28.1%까지 치솟았죠. 덕분에 최근 일주일 동안 CU 수제 맥주의 전년 대비 매출은 365.5%가 껑충 뛰었습니다.

CU의 한 관계자는 “맛은 물론 재미까지 갖춰 편의점 수제 맥주의 흥행을 연 곰표 밀맥주를 더 많은 고객이 만날 수 있게 돼 고객과 가맹 점포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며 “CU는 곰표 밀맥주 인기를 이어나갈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국내 브루어리와 폭넓은 협업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경쟁사도 수제 맥주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마트24에 따르면 올해 1~4월 수제 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526% 증가했죠.

이는 지난달 플레이그라운드 젠틀맨라거와 조커골든페일에일 등 수제 맥주 종류를 20여 개로 확대한 데 따른 효과입니다. 이에 질세라 세븐일레븐도 지난 3월 국민 장수껌을 접목시킨 ‘쥬시후레쉬맥주’를 출시하고 이색 수제 맥주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국내 맥주 시장은 꾸준히 성장 중입니다. 국내 수제 맥주 시장 규모는 2016년 304억 원에서 지난해 1,096억 원을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1,000억 원대를 돌파하기도 했죠. 전체 맥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1%대에서 지난해 3%까지 오르며 저변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 맥주 종량세 도입 등으로 수입 맥주 시장이 줄어들고 있는 빈자리를 수제 맥주가 빠르게 자리 잡고 있는 데다 위탁생산으로 대량공급 한계도 사라졌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런 변화 속에서 편의점 업계가 재미를 추구하는 MZ세대 소비 심리를 겨냥한 이색 레트로 상품 등을 내놓으면서 시너지가 더욱 생겨났는데요. 이렇듯 그칠 줄 모르는 수제 맥주의 고성장은 주류 시장에서 향후 이어질 전망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