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선수들 잘나가니까 우리 회사도 세계 점유율 1위 됐습니다”

- Advertisement -

전 세계 양궁 시장 1위 기업, 윈앤윈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양궁 대표팀이 금메달 4개를 휩쓸며 세계 최강의 면모를 다시 한번 만천하에 보여줬습니다.

특히 나이가 어린 막내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이면서 한국 양궁의 미래 역시 환하게 밝혀줬습니다. 양궁 선수들의 활약 속에 감독, 코치진과 선수들은 물론 ‘이 기업’ 역시 환하게 미소를 짓고 있다는데요. 바로 윈앤윈(WIN&WIN)이라는 국내 활 제조업체입니다.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당시 글로벌 양궁 시장은 미국의 호이트(Hoyt)와 일본의 야마하(Yamaha)가 양분하고 있었습니다. 국내 선수들 역시 이 두 기업에서 만든 활에 의존했는데요.

이런 가운데 올림픽 개막 직전 미국의 호이트가 한국 선수단의 활약을 막기 위해 돌연 최신 장비 판매를 거부하고 나섰죠. 야마하 제품을 써 큰 타격이 없었던 여자 대표팀과 달리 호이트 제품을 사용하던 남자 대표팀에게는 ‘판매 거부’가 큰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결국 당시 올림픽에서 남자 대표팀은 개인전, 단체전 금메달을 모두 미국에 내주고 말았죠. 이에 초대 양궁 국가대표이자 코치로 아시안게임과 올림픽을 휩쓸었던 박경래 대표는 ‘윈앤윈’을 설립합니다.

비록 단 한 번도 사업을 해본 적 없었지만 박경래 대표는 현장에서 직접 경험한 노하우와 지식을 바탕으로 장비 개발에 착수했죠. 핵심은 철강보다 강도가 강하고 탄소섬유보다 유연한 재질인 ‘나노 카본’이었는데요.

기존에는 알루미늄을 사용했지만 카본 소재는 알루미늄보다 떨림이 적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었죠. 한국 선수들이 외국 장비에 의존해야 한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파 시작한 사업, 하지만 시행착오도 겪어야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경래 대표는 “첫 제품이 수출 후 중대한 문제점이 발견돼 전량 반품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기도 했다”라고 밝혔죠. 하지만 안전성과 내구성에 집중한 그의 선택은 옳았고 윈앤윈은 엄청난 성장세를 보이게 됐죠.

가장 큰 터닝포인트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인데요. 당시 윤미진 선수가 윈앤윈의 제품 ‘윈액트’를 들고 2관왕을 차지하면서 전 세계 양궁 업계가 주목하게 된 거였습니다.

이후 야마하의 양궁 생산설비라인까지 인수한 윈앤윈은 결국 2011년 세계 양궁 장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게 됐죠. 크게 증가한 윈앤윈의 점유율은 매 올림픽마다 실감할 수 있었는데요.

‘2008 베이징 올림픽’ 당시 윈앤윈 제품을 사용한 러시아 선수가 남자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죠. 또한 ‘2012 런던 올림픽’에서는 참가 선수 중 절반이 넘는 169명이 윈앤윈 제품을 사용했습니다.

특히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윈앤윈 제품을 사용한 한국 선수들의 맹활약이 이어졌는데요. 당시 남녀 개인전 금메달리스트인 구본찬, 장혜진 선수를 비롯해 기보배, 최민선 선수 모두 윈앤윈 제품을 사용했죠.

재밌는 점은 호이트가 윈앤윈의 점유율 1위 탈환에 장비 제조 설비를 견학하고 싶다고 요청하기도 했다는 점인데요. 이에 제품에 대해 자신이 있었던 박경래 대표는 흔쾌히 공장 견학을 허락하기도 했죠.

이 같은 자신감 때문이었을까요. 이번 올림픽에서도 안산, 김제덕, 강채영, 장민희 선수가 윈앤윈의 활을 사용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는데요. 대한양궁협회 측은 “세계 톱 랭커 90% 이상이 한국 활을 사용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윈앤윈의 성공 이유에 대해 박경래 대표는 세계 초일류 양궁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진을 꼽았는데요. 모두 양궁 선수 출신인 만큼 활의 메커니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더 좋은 활을 만들길 원하는 욕심이 윈앤윈 발전에 큰 힘이 됐다는 거죠.

한편 윈앤윈은 지난 2016년 기준 연 매출 330억 원을 기록했고 현재는 자전거 시장에도 진출한 상태입니다.

실제 지난해 여자 경륜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이혜진 역시 윈앤윈이 만든 자전거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혜진 선수는 4일부터 열리는 트랙 사이클 여자 경륜과 여자 스프린트에 출전할 예정이죠. 과연 윈앤윈이 자전거 제조사로, 한국 첫 사이클 올림픽 메달 수확에도 성공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