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평에 1억?” 역대 최고가 기록한 청담동 아파트의 실물

- Advertisement -

서울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에서 전세 보증금이 3.3㎡당 1억 원이 넘는 역대 최고액이 나왔습니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BRUNNEN)청담 전용면적 219.96㎡는 지난 2월 19일 보증금 71억 원(5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는데요. 이는 전국을 통틀어 역대 최고 금액에 해당합니다.

종전 최고액은 2018년 11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전용 271.38㎡에서 나온 50억 원(44층)이었습니다. 브르넨 청담은 3.3㎡(평)당 보증금은 1억 671만 원으로, 아파트 보증금이 평당 1억 원을 넘긴 것도 이번이 처음이죠. 브르넨청담은 2019년 6월 준공했으며 지하 3층~지상 7층, 8가구 규모로 조성된 최고급 아파트입니다. 3개의 침실과 4개의 욕실을 갖춘 1~3층의 삼중 복층 구조로 설계되어 있는데요.

더불어 업계 관계자는 해당 아파트에 대해 “청담초, 청담중, 청담고와 압구정 갤러리아 백화점, 청담동 명품 거리가 도보권”이라며 “성수대교, 청담대교, 올림픽대로 진입이 수월해 서울 전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다”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3.3㎡당 1억 원이 훌쩍 넘는 전셋값에도 가격 상한을 제한받지 않는 이유는 신규 계약 건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급격히 오르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한국부동산원 통계 기준으로 작년 연말부터 지난달까지(조사 시점 기준) 약 5개월간 오름폭을 계속 축소하며 안정세를 유지해왔죠.

그러나 전세를 5% 이내에서 올려야만 하는 갱신 계약과 가격 상한 제한을 받지 않는 신규 계약 간의 양극화는 점점 심화되면서 전세 보증금 역대 최고액 기록 경신이 일어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성동구 성수동1가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 200.707㎡(43억 원∙19층),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95.388㎡(40억 원∙10층)와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전용 206.8953㎡(40억 원∙7층)도 올해 들어 최근까지 보증금 40억 원 이상에 전세 계약이 체결되기도 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 전세 시장을 불안정하게 만들 변수가 많다는 점입니다. 5월 첫째 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0.02%에서 0.03%로 소폭이나마 다시 상승 폭을 키웠는데요. 이 상황에서 강남권에는 재건축을 앞둔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와 신반포 18차∙21차 등 약 4,000가구가 올해 안에 이주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렇게 이주에 따른 전∙월세 수요가 늘어나면 한동안 숨 고르기를 하던 강남권 전세 시장이 불안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하나둘씩 나오고 있죠.

그리고 새 임대차법의 마지막 퍼즐인 전∙월세 신고제가 내달 시행되면서 세원 노출을 우려하는 민간 임대사업자들이 공급을 줄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나아가 올해 대폭 오르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담을 상쇄하기 위해 집주인들이 전셋값을 올리는 방식으로 세입자들에게 조세 전가를 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임대차 3법 시행과 종부세 부담 등으로 집주인들이 전셋값을 높은 수준에서 책정하고 있다”라며 “서울 내 전세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어서 가격 상승 여지는 계속 남아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