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은 기본?’ 요즘 젊은이들이 평가한 찐부자의 재산 기준

- Advertisement -

지난 23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3,415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과 재테크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이 설문에서 응답자들은 평균 49억 원이 있어야 부자라 생각한다고 답했는데요. 이는 5년 만에 부자에 대한 눈높이가 53.1% 더 높아진 추세에 해당합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실제로 부자에 대한 눈높이는 매해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2016년 조사 결과 평균 32억 원이 있으면 ‘부자’라 조사된 이래 2018년에는 40억 원, 2020년에는 46억 원, 올해는 49억 원으로 집계되었기 때문이죠. 특히 올해는 5년 전보다 17억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 여러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한편 부자의 기준은 연령대마다 조금씩 다르게 나타났는데요. 30대가 평균 52억 원으로 가장 높은 부자의 기준을 삼았고, 20대와 40대는 평균 48억 원이 있으면 부자라 답했습니다.

부자가 되기 위해 재산을 모으는 방법으로는 ‘소비를 최소화한다’는 답변이 가장 높았죠. 이러한 답변은 전 연령층 골고루 가장 높았으나, 이어지는 답변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조금씩 났습니다. 20대는 알바나 부업 등 N잡으로 일을 많이 해 수입을 늘린다는 답변이 응답률 48%로 높았고, 30대는 예적금 등 저축형 상품을 이용한다는 답변이 42.8%로 가장 높았는데요. 그리고 40대 중에는 재테크를 한다는 답변이 응답률 46.2%로 높았습니다.

또한, 실제 응답자의 10명 중 7명(71.2%)은 목돈 마련을 위해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재테크 수단으로는 과감한 투자형보다 안전을 추구하는 저축형을 선택한 응답자가 많았죠. 나아가 재테크 수단에 대해 복수 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예적금 등 저축형 금융상품을 이용하고 있다’는 응답자가 72.8%로 가장 많게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답변은 20대 75.5%, 30대 71.2%, 40대 67.9%라는 결과로 이어졌는데요.

이어서 최근 주식 열풍이 반영된 듯 ‘주식투자를 통해 재테크를 하고 있다’는 응답자도 응답률 43.0%로 많았습니다. 그다음으로는 ‘펀드 등 투자형 금융상품을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22.5%로 나타났죠. 40대 중에는 ‘부동산을 통해 재테크한다’는 응답자가 22.6%로 30대(18.8%)나 20대(4.2%)보다 많았고, 20대(13.6%)와 30대(13.5%) 중에는 ‘중고거래를 통해 재테크한다’는 응답자가 40대(7.2%)보다 많은 실정입니다.

더불어 재테크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용도별 자금관리(50.6%)’, ‘수시로 최신 경제정보를 찾아봐야 한다(46.6%)’, ‘신용카드의 사용을 줄인다(30%)’, ‘일찍 내 집 마련을 해야 한다(2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능한 일찍 내 집 마련을 해야 한다’는 답변은 20대(18.5%) 보다 30대(22.8%)와 40대(25.4%)가 높았고, ‘새로운 금융상품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답변도 20대(12.9%) 보다 30대(18.8%)와 40대(22.4%)가 높았죠.

이를 본 누리꾼들은 “부자 되려면 한참 멀었겠구나”, “부자의 기준이 높아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 “내 집 마련이나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