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기다렸다, 18억 집값 자랑하지만 ‘부산판 은마아파트’ 소리 듣는 곳

- Advertisement -

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한 삼익비치타운은 지상 12층 총 33개동으로 구성된 대규모 단지입니다. 3,060세대를 수용하는 만큼 넓은 주차장을 구비해 총 3,240대의 차의 주차가 가능하죠. 해당 아파트는 약 42년 전인 1978년 12월에 삼익 주택에 의해 착공됐으며 같은 해 12월에 준공하였습니다.

1980년 1월에 본격적으로 아파트 입주가 시작됨에 따라, 삼익비치타운은 당시 좀처럼 보기 힘든 대규모 고급 아파트 단지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당시 가장 큰 평수인 52평(공급 174㎡, 전용 148㎡ 경우는 5억 원이 넘는 고가 아파트였으며, 1980~90년대 사이에서는 부산에서 가장 잘 사는 부촌 아파트로 불리기도 했죠.

삼익비치타운은 광안리 근처에 위치해 그때 당시 오션뷰를 갖춘 최고급 아파트로 여겨졌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광안대교, 오륙도를 끼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기 때문에 삼익비치타운의 인기는 약 20년 이상 지속됐는데요. 또한 대규모 아파트 단지 길을 조성하고 있는 벚꽃나무로 인해 삼익비치타운은 아직까지도 남천동 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거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노후화된 시설로 가격이 초기 분양가인 5억 원대까지 하락한 와중, 지난해 2월 삼익비치타운의 건축심의가 통과됐습니다. 심의 통과 후 삼익비치타운은 가격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는데요. 지난해 전용면적 115㎡가 18억 8000만 원에 거래돼 화제 되기도 했으며 전용 131㎡도 지난해 10월 신고가 21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삼익비치타운은 올해 공시가격이 10억 원을 넘기면서 지난해보다 무려 80%가량 오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정보 공시가격 분석에 따르면 전용면적 115.6㎡의 삼익비치 한 세대 공시가격은 11억 7200만 원으로, 지난해 6억 8500만 원보다 무려 4억 8700만 원이 급등했는데요.

지난해 5억 8200만 원이던 전용면적 84.83㎡의 공시가격도 10억 840만 원으로 뛰면서 아파트 내 84㎡ 상당 이상의 세대는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1가구 1주택 기준, 공시가격 9억 원 이상)에 포함되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처럼 공시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도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부산지역 종부세 부과 대상 공동주택이 1만 2510세대로, 지난해 2912세대보다 4배 이상 늘었다고 발표했는데요. 부산지역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지난해(0.02%)에 비해 폭등한 19.67%로, 이 가운데 수영구와 해운대구가 각각 34.31%와 31.44% 급등하면서 상승세를 주도했죠.

삼익비치 재건축 사업은 33개 동 12층 3060세대 단지를 지하 2층, 지상 35~61층(최고 높이 198m, 용적률 295%) 12개 동 3350여 세대 규모로 새로 짓는 사업입니다.

실제로 부산시와 남천 2구역 삼익비치 재건축조합에 따르면 시는 삼익비치가 해안가에 위치했다는 특성을 고려해 특수성, 개방성, 공공성 등을 강화해 재건축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조합에 따르면 열린 공간으로는 소규모 광장, 공연 공간, 산책로 등을 갖춰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남천동 지역 재건축은 삼익비치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삼익비치 근처에 위치한 삼익 빌라는 2016년 6월 재건축 이주를 시행했으며, 7동의 아파트로 이뤄진 삼익 타워 또한 GS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되어 재건축을 실시했습니다. 삼익 타워 근처에 위치한 뉴 비치는 원래는 남천 2주택재건축 정비 사업 지구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2015년 신규 예정 지구로 편입되며 재건축이 진행된 바 있죠.

삼익비치타운 아파트 재건축은 조합 측에 따르면 향후 감정평가와 조합원 이주, 철거, 분양 등의 절차를 거쳐 2023년 6월 공사에 들어가 2027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시공은 GS건설이 맡으며 2022년까지 총 3517가구를 수용하는 최고 61층의 아파트 단지로 새롭게 태어날 예정이었죠.

하지만 삼익비치타운 재건축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조합원들이 하이엔드 브랜드를 달아야 한다는 여론을 형성하면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시공자인 GS건설이 해지될 경우 하이엔드 브랜드가 모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관련 조합원들 역시 시공자 교체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익비치타운의 한 조합원은 “시세, 위치, 세대수 등에서 충분히 사업성이 높고 우수하다”라며 “삼익비치타운 역시 하이엔드 브랜드를 가진 현대건설, 롯데건설, DL이앤씨, 대우건설, 한화건설 등이 입찰에 참여해 경쟁을 해야 한다”라고 토로했습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삼익비치타운은 하이엔드 브랜드의 격전지가 충분히 될 수 있는 현장”이라며 “삼익비치가 시장에 나온다면 기본 3~4파전의 하이엔드 브랜드 각축전이 벌어질 것이다”라고 분석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