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해서 청혼도 못할뻔’ 아내 얘기하다가 오열한 남편

- Advertisement -

유상무는 지난 3월 31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그는 자신을 ‘행복한 가장’이라고 소개하며 “요즘에 너무 좋다. 그간 힘들게 살았는데 좋은 사람과 결혼해서 행복하다”라고 말했죠.

유상무는 2018년 10월 김연지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당시 유상무는 2018년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아 수술과 항암 치료를 병행하고 있었던 시기였는데요. 김연지가 유상무의 곁을 지키며 오랜 시간 함께 했습니다.

유상무는 본인이 운영했던 음악 입시 학원에서 김연지를 처음 만났습니다. 당시 김연지는 피아노를 틀려도 지적 못할 정도로 착하기로 유명했다고 하는데요. 작곡가인 김연지는 유상무와 함께 곡 작업을 하며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김연지와 4~5년 정도 만나다가 유상무가 대장암 3기 판정을 받게 되었죠.

유상무는 “정말 죽다 살아났다. 사실 여기 와있는 거 자체가 내 입장에선 기적이다. 아내는 내가 아플 때 내 옆에 있어준 사람이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수술실 들어가는데 문 닫히는데 저 끝에서 울더라. 내가 들어가기 전까지는 안 울다가 누워서 그 사람을 보는데 내가 들을까 봐 조용히 울더라. 암 걸린 게 미안해서 결혼하자는 말도 못 하겠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마취약을 맞는 순간에 자신이 깨어나면 김연지와 결혼하겠다고 다짐했는데요. 마취에서 깬 후 자신의 옆에 있는 아내에게 “나랑 결혼하자”라고 얘기하게 됩니다. 유상무는 방송에서 아내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흘렸죠.

방송 직후 유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내의 반응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ㅋㅋㅋㅋㅋ 아형 보고 계속 우네ㅋㅋㅋ바보’라며 김연지가 울고 있는 영상을 올렸죠.

네티즌들은 ‘진짜 평생 잘 해주세요’, ‘나두 보는데 눈물이 주룩주룩’, ‘천사ㅠㅠ’, ‘마음이 너무 이뻐요’, ‘두 분 꽃길만 걸으세요 이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