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 만났다던 개그우먼이 돌연 ‘사기 결혼 당했다’ 주장한 이유

- Advertisement -

개그우먼 신기루와 남편 지성길의 러브스토리

사람마다 짝이 있다는 말이 있죠.  지금 소개할 개그우먼 신기루에게도 남편 지성길은 운명과도 같은 존재였다는데요.

이 때문에 지금의 남편에게 첫눈에 반한 신기루는 그를 졸졸 쫓아다녔고 결국 결혼에 골인하게 됐습니다. 최근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개그우먼 신기루와 그의 남편 지성길의 러브스토리를 정리해봤습니다.

지난 2019년 1월 개그우먼 신기루는 1살 연상의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당시 두 사람의 결혼식은 별도의 주례 없이 진행됐죠.

이날 결혼식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개그맨들이 총출동했고 웨딩화보 역시 동료들의 축복 속에 촬영됐는데요.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의 모습에 결혼식장을 찾은 이들은 축하의 박수를 보냈습니다.

신기루와 지성길이 만나게 된 건 지인들과의 모임이었는데요. 당시 지성길은 185cm에 140kg이었죠.

평소 신기루의 이상형은 덩치 큰 남자, 뚱뚱한 남자였는데요. 이런 지성길의 모습에 신기루는 첫눈에 반했죠. 특히 신기루는 “키도 크고 이목구비도 눌리지 않았더라. 이런 외모가 흔하지 않다”라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또한 두 사람은 큰 덩치만큼 식성도 많이 닮았었다는데요. 이에 신기루는 “피자 좋아하고 고기를 먹어도 기름진 걸 좋아하더라. 저랑 비슷한 식성을 가진 사람이 없는데”라며 남편이 자신의 이상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결혼 후 신기루는 남편의 모습에 불만이 생겼다는데요. 연애 때는 끝까지 같이 먹었던 남편이 지금은 ‘더는 못 먹겠다’라며 자리를 피하기 때문이죠.

특히 신기루는 지성길이 고기가 아닌 채소를 많이 먹는 편이라며 식궁합이 맞지 않으며 자신이 ‘사기 결혼’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지성길도 할 말이 있다는데요. 지성길은 “연애 때는 먹는 게 잘 맞고 좋았는데 계속 그렇게 먹다 보니 힘들더라”라며 “아내를 따라 먹다 보니 소화가 안된다”라며 건강상의 이유를 댔습니다.

그럼에도 신기루는 “혼자 먹으면 흥이 안 난다”라며 남편에게 급하게 먹기 보다 오래 많이 먹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비록 식궁합은 맞지 않지만 그럼에도 두 사람의 사랑은 뜨거운 상태라는데요. 실제 신기루는 아침에 일어나면 남편에게 키스를 한다고 밝혀 금술이 좋다고 알린 바 있습니다.

한편 개그우먼 신기루는 2005년 KBS 폭소클럽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이후 그녀는 개그콘서트와 웃찾사를 오가며 맹활약했고 그 공을 인정받아 2010년엔 제18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에서 개그우먼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으로 유재석에게 웃음 폭탄을 날렸는데요. 그러면서도 “그동안 방송에 나온 게 15번도 안 될 것”이라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