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도 뜨거웠던 적 없었다” 결혼 10년차 부부의 발언, 대체 왜?

- Advertisement -

결혼 10년차에 접어든 하하-별 부부의 러브스토리

흔히 결혼을 하기 위해서는 서로 뜨거운 사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곤 하죠. 하지만 누구보다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는 이 부부는 연애 때부터 단 한 번도 뜨거운 사랑을 해본 적 없다고 밝혔는데요.

이 주인공은 바로 드림이, 소율이, 송이의 아빠와 엄마 하하(본명 하동훈)와 (본명 김고은)입니다. 과연 두 사람이 뜨거운 사랑 없이 결혼에 골인할 수 있었던 데에는 어떠한 결혼관이 있었던 걸까요?

두 사람은 하하가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 별이 고정 게스트로 출연하며 친해졌습니다. 서로에 대해 알아가던 무렵 하하는 어느 날부터 밤마다 술을 먹고 별에게 전화를 하기 시작했는데요.

전화로 인생 이야기를 하는 하하의 모습에 별은 그의 짓궂은 캐릭터를 떠올리며 어디까지나 술 주정으로 받아들였죠. 매일 같이 전화가 이어지던 어느 날 하하는 별에게 고백을 했는데요.

그는 “별아 너는 아직 어리고 순수하니까 놀 거 다 놀고 남자친구도 사귀어보고 결혼은 나랑 하자”라고 전했죠. 그렇게 한 달 내내 결혼하자고 조르는 모습에 별은 당혹감을 드러냈는데요.

별은 자신이 ‘쉽게 보였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결국 하하에게 관심 없으니 연락하지 말아달라고 했죠. 그 뒤로 하하의 연락은 끊겼는데요. 두 사람은 종종 방송국에서 마주쳤지만 어색한 분위기에 휩싸여야 했죠.

이후 5년의 시간이 지났고 그 사이 하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별을 칭찬하고 다녔고 이 사실은 별의 귀에도 들어가게 됐습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별에게 어느 날 하하에게 연락이 왔는데요.

당시 하하는 “별아, 나 동훈이야. 널 좋아해”라며 “우리 이제 결혼할 나이야. 서로 다른 데 있었으니 이제 제자리 찾자”라고 문자를 보내왔죠. 로맨틱하면서도 당당한 그의 모습에 별은 마음을 열었고 결국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이후 둘의 사랑은 결혼까지 이어졌는데요. 사실 별은 결혼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결혼 자체를 생각하지 않았다는데요.

그럼에도 긍정적이고 자신감 있는, 또 남자답고 믿음직스러운 하하의 모습에 마음을 돌리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어느덧 결혼 10년 차에 접어든 두 사람은 슬하에 아들 둘, 딸 하나를 두고 있는데요.

특별한 건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결혼 생활에 ‘뜨거움’이 없다는 겁니다. 과거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던 두 사람은 “어떻게 아직 그렇게 사이가 좋냐?”라는 질문을 받게 됐는데요.

이에 대해 별은 “우린 타오르고 뜨거운 사이는 아니었다. 뜨거웠던 적이 없어서 설렘이 사라져서 생기는 문제가 없었다”라고 밝혔죠. 확 타올랐다가 사그라드는 사랑이 아닌 은은하게 오랫동안 타는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는 건데요.

별의 답변에 누리꾼들은 “저게 맞다”, “확 타오르는 사랑은 오래 못 간다”, “너무 예쁜 부부의 표본”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두 사람은 부부 싸움도 잘 하지 않는 걸로 전해지기도 했는데요.

하하는 “싸움이 아니라 그냥 듣는다. 고은이가 하는 말을 거의 다 듣는 편이다”라고 밝혔죠. 그럼에도 자신이 혼날 때에는 별이 고맙게도 먼저 사과를 해준다며 “결혼하려면 고은이 같은 여자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 Advertisement -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