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동안 ‘쇼윈도 부부’ 행세했는데 전화로 이혼 통보받았죠”

- Advertisement -

지난 29일,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화려한 싱글로 돌아온 김상혁, 이수진, 유깻잎, 지연수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지연수’는 전 남편 ‘일라이’와의 이혼 스토리를 밝히면서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되었는데요.

지난해 11월 그룹 유키스 출신의 일라이와 이혼 소식을 알렸던 그녀는 “아직 이혼 서류 정류가 되지 않았다. 아무래도 이혼 소송으로 가야 할 것 같다.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 평생 동안”이라고 말하면서 그와의 이혼 이야기에 대한 말문을 열었습니다.

지연수는 행복해지기 위해 그와의 이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방송에서 알려진 것과는 달리 둘은 꽤 오랜 시간 동안 쇼윈도 부부로 지내왔다고 밝혔죠. 그녀는 “원래 부부 사이가 남보다 못한 사이였지만, 방송이 생계와 연결되어 있다 보니 쇼윈도 부부 행세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결정적으로 이혼하게 된 배경으로 지연수는 ‘전화로 이혼 통보’를 꼽았는데요. 당시 일라이가 한국에서 일이 많이 없고, 그룹을 탈퇴한 시점이라 그녀는 같이 미국행을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지연수가 영주권이 나오려면 서류가 더 필요해 마저 준비하러 한국으로 다시 들어왔죠. 그렇게 혼자 한국에 온 다음 날, 일방적으로 일라이에게 전화로 이혼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통보를 받은 지연수는 처음엔 아이로 인해 엄청나게 매달렸다고 하는데요. 자신도 이혼을 빨리 하고 싶은데, 아이가 미국에 있어서 너무나도 다시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일라이에게 아이 아빠로서 6개월 간의 유예 기간을 주려고 마음을 먹었지만, 생각만큼 잘 되지 않았죠.

혼자 한국에 돌아온 그녀가 두 달 반 동안 보고 싶었던 아이를 못보게 되자, 매일 수면제를 먹으면서 삶을 버텨나갔습니다. 지연수는 수면제를 먹으면 꿈에서라도 아이를 볼 수 있어 약을 복용하기 시작했는데요. 꾸준히 약을 먹던 어느 날, 그녀는 “20층 난간을 잡고 있었다. 그때 ‘엄마’라는 환청이 들었고, 엄마에게 불효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히며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합니다.

오늘 하루만 살면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으로 버틴 그녀는 두 달 반 이후, 겨우 아이를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아이와 함께 보낼 수 있는 순간들 덕분에 현재는 하루하루를 매우 행복하게 보내고 있다고 말했죠.

출처 = Instagram@jiyeonsoo140605

또한, 지연수는 떠도는 재결합 소문에 대해서 일라이가 재결합을 먼저 제안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제안을 듣고 이를 거절했다고 하는데요. 일라이는 이중국적자인데 지난해 10월에 한국 국적이 만료되어 미국 국적으로는 서류상 미혼에 해당했습니다. 그래서 이 상태로 서류 정리를 하지 않은 채 각자 나라에서 살자는 것이 그의 제안이라고 폭로했죠.

출처 = Instagram@jiyeonsoo140605

완벽하게 이혼이 성사되면 지연수는 “아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기술을 익히고 싶다”며 미용 기술을 배우고 싶다고 털어놨습니다. 이렇게 아이와 제2의 인생을 꿈꾸고 있는 그녀를 향해 누리꾼들이 많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죠.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