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만 오면 ‘백신은 공짜로 접종’해주겠다고 선언한 관광지

- Advertisement -

현재 대부분 국가가 신종 코로나 19 백신을 구하지 못해서 백신 공급 대란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 ‘놀러 오면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겠다’는 관광 상품이 연이어 출시되고 있어 논란입니다. 이는 자국민을 맞히고도 남는 백신 물량을 해외 관광객에게 제공해 관광 활성화와 경제 회복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이야기인데요.

CNN 등 외신에 따르면 관광산업 비중이 큰 몰디브는 국가 차원에서 외국인 관광객에게 백신을 접종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역시 침체에 빠진 자국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는 목적으로 백신 무료 접종을 내세운 것이죠.

이 뿐만 아니라, 러시아산 코로나 19 백신 스푸트니크V 접종을 내세운 곳도 있습니다. 노르웨이 여행사 ‘월드 비지터’는 러시아에서 백신을 맞고 오는 이른바 ‘백신 관광 상품’을 출시했는데요. 이는 관광 시작과 끝에 한 차례씩 러시아산 백신을 맞는 일정입니다.

이탈리아의 한 여행사 또한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를 하루 관광하고 백신을 무료로 맞고 돌아오는 관광 상품을 내세웠죠. 해당 여행사는 “화이자∙모더나∙스푸트니크V∙시노팜∙아스트라제네카 등 모든 종류의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관광업체와 손을 잡은 오스트리아 여행사도 자국민을 대상으로 해외 백신 관광 상품을 다수 출시하기도 했는데요.

여기서 지나지 않아 미국 알래스카주도 오는 6월 1일부터 관광객에게 백신을 접종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는 미국 내 다른 주에서 오는 국내 여행객에게만 해당되죠. 이처럼 최근 여행업계에서 출시되는 백신 관광 상품을 보면 전 세계에서 벌어지고 있는 ‘백신 수급난’이 무색해 보일 정도입니다.

미국과 이스라엘 등 백신 접종률이 매우 높은 국가를 제외한 대다수 국가는 현재 상대적으로 안전한 백신을 더욱 빨리 공급받기 위해 혈안 되어 있습니다.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를 시작으로 존슨앤드존슨 백신까지 혈전 부작용 발생 논란에 휩싸이며 백신 선택권이 크게 줄었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선택권이 좁혀지면서 상대적으로 잡음이 적었던 화이자와 모더나에 대한 수요는 폭증하고 있으나, 공급량이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에 백신 공급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점차 커져 나가고 있지만, 이를 틈 타 백신 관광 상품으로 돈벌이를 하려는 곳들이 늘자 사람들은 이 같은 상황을 ‘비윤리적인 행태’라고 거세게 비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백신 관광 상품은 백신 공급난에 허덕이고 있는 빈국들을 더욱더 힘들게 만들 수 있다는 지적도 있죠.

백신을 선구매하지 못한 빈국들은 잉여 물량이 생겨야 이를 공급받을 수 있는데, 이들에게 돌아갈 수도 있는 잉여 물량을 부유한 관광객이 이 또한 선점하기 때문입니다. 백신 관광 상품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백신이 무슨 돈벌이 수단인 줄 아네”, “아무리 경제가 불안해도 그렇지”, “개발 도상국의 백신 수급은 어떻게 하냔 말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