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처음간 한국인들이 경악한다는 엘리베이터, 타는 방법이…

- Advertisement -

환상만을 갖고 유럽 여행을 떠났다가 실망스러운 경험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풍스러운 건물들과 유럽 특유의 분위기는 언제나 설레지만 인종차별과 소매치기 등을 겪게 되기도 하는데요. 유럽에 처음 방문한 여행객들은 유럽식 엘리베이터를 보고 당황하기도 합니다.

유럽의 일부 엘리베이터는 수동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엘리베이터는 나무로 된 문을 손수 닫아줘야 하는데요. 엘리베이터 문을 닫아야 비로소 움직이게 되는 것이죠. 처음 겪는 여행객들은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아 고장 났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만약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후 문을 제대로 닫지 않았다면 엘리베이터가 움직이지 않아 다른 이들이 사용할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주로 옛날에 지어진 오래된 건물에 수동 엘리베이터가 많은데요. 심지어 엘리베이터 내부가 매우 좁기 때문에 짐만 먼저 올려 보내고 계단을 올라갔다는 후기들도 종종 볼 수 있죠.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는 스페인에 방문한 출연자들이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지 않아 당황한 모습이 그려지기도 했습니다.

해당 엘리베이터는 ‘파터노스터’로 영국에서 최초로 발명되었습니다. 문이 없는 엘리베이터로 타는 사람이 없을 때에도 계속 움직이며 다소 위험해 보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파터노스터를 이용하다 큰 사고가 발생한 경우도 있는데요.

유럽에서는 아직까지도 파터노스터가 운영되고 있으며 특히 독일에서는 이와 같은 엘리베이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유럽에서는 안정성의 이유로 파터노스터 신규 설비를 금지하고 있죠.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