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자만 이용 가능’ 도입 앞둔 한국형 백신패스, 누리꾼 반응은?

- Advertisement -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1차 접종자가 227일 만에 4,00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 패스(Vaccine Pass)’를 검토하고 나섰는데요.

정부는 백신 패스에 대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에게 불이익을 주기보다는 맞은 사람에게 혜택을 주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백 신패스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반응은 마냥 달갑지만은 않은데요. 과연 어떻게 된 사연일까요?

지난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정부가 현재 백신 패스를 적용 중인 해외 각국 사례를 광범위하게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신 패스란 백신 접종 완료자가 공공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방역 조치로 인한 제한을 받지 않도록 하는 제도인데요.

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제한된 시설들도 백신 패스 도입 시 접종 완료자에 한해 허용되게 됩니다. 음식점 영업시간 역시 접종 완료자들을 대상으로 자정, 새벽까지 연정하겠다는 방침인데요.

1차 접종 이후 부작용이 발생했거나 기저질환으로 백신 접종을 못하는 사람들은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하지 않으면 시설 이용 등을 제한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를 통한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는 전반적으로 백신 접종률을 올리겠다는 계획인데요.

하지만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마냥 좋지만은 않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백신 패스가 백신 접종을 꺼리는 국민에 대한 정부의 페널티라는 겁니다.

실제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백신 패스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을 남긴 청원인은 “백신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라며 “작년 백신 맞기 전보다 확진자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라고 밝혔죠.

그러면서 그는 “현 상황에서 백신은 답이 아니다”라고 적었는데요. 여러 이유로 백신을 맞지 못하는 이들에게 백신을 강조할 수 없으며, 이미 지금도 충분히 사회생활에서 눈치를 보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청원은 공개 10일 만에 7만 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입니다. 물론 반대 의견도 있는데요. 긍정적인 반응의 이들은 “백신 패스는 일상 회복을 위한 과도기에 꼭 필요한 조치다”라며 목소리를 높였죠.

정부 역시 백신 패스가 결코 미접종자에 대한 페널티로 돌아가지 않도록 정책을 세우겠다며 밝혔습니다. 이같이 갑론을박이 이어가고 있는 와중에 강릉시는 지역 내에 백신 패스 개념의 제도를 도입했는데요.

강원도 강릉 시립 도서관 열람실은 백신 접종 완료자만 이용 가능하게끔 한 겁니다. 이에 강릉시 홈페이지에는 “아직 백신을 맞지 못한 사회적 약자를 향한 차별이다”라며 “부작용 감내하고 아기들도 맞추란 거냐”라는 항의가 줄지어 달렸습니다.

그럼에도 강릉시는 지금의 운영지침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도서관, 경로당에만 백신 패스를 적용하고도 비난받았던 강릉시. 과연 정부가 이 같은 부정적인 시각을 견디고 어떤 내용의 백신 패스를 내놓을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