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병규가 직접 꽂아줬다는 경상도 출신 배우들의 근황

- Advertisement -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ESQUIRE Korea>에는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지청신으로 등장한 배우 이홍내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이홍내는 ‘경이로운 소문’의 캐스팅 비화를 알려달라는 요청에 “모두 조병규 배우 덕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이홍내는 “조병규 배우가 감독님에게 직접 제 사진을 보여주며 지청신 역할로 추천했다고 하더라”라는 말을 전했는데요. “이후 감독님께서 불러서 오디션을 봤는데 병규가 제 사진을 보여주지 않았더라면 저는 지청신을 만나지 못했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조병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조병규와 이홍내는 3년 전 ‘독고 리와인드’에 같이 출연한 적이 있었는데요. 이홍내는 “‘독고 리와인드’ 때 조병규씨와 한 번도 같이 마주하고 촬영을 한 적이 없었는데 절 인상 깊게 봐준 것 같더라고요”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웅민 역을 맡은 김은수 역시 조병규에게 고마운 일화를 전했습니다. 김은수도 조병규와 함께 ‘독고 리와인드’로 만났는데요. 당시 조병규는 주연이었고 김은수는 단역이었다고 합니다.

김은수는 “병규를 보면서 연기를 잘하고 센스 있고 멋진 배우라 생각하면서도 그 친구가 나를 기억하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라며 “나중에 사석에서 ‘형 오랜만이에요’라고 말해주는 게 되게 고마웠다”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김은수는 ‘경이로운 소문’에서 웅민 역으로 캐스팅 된 후 감독님이 “병규가 널 웅민으로 추천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조병규에게 몇 번이나 고맙다고 말했지만 병규는 항상 “형이 잘해서 된 거다”라고 말해줬다며 훈훈한 일화를 공개했죠.

네티즌들은 ‘지청진역은 저렇게 잘 어울리는 배우가 또 있을까’, ‘조병규 보는 눈 있네’, ‘와 진짜 고마웠겠다’, ‘안목도 있고 다른 사람 챙길줄도 아네’, ‘둘 다 찰떡’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