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성기훈이 456억 상금에 내야 할 세금은 얼마?

- Advertisement -

성기훈이 목숨 걸고 따낸 상금에 붙는 세금

이제 공개된 지 한 달이 넘어가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지만아직까지도 그 열기는 식을 줄 모릅니다특히 <오징어 게임>은 단순히 드라마에서 멈추는 것이 아닌사회 곳곳의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오늘은 그중에서도 세금에 대해 얘기해보려 합니다. ‘오징어 게임의 총 우승 상금인 456억 원과그것을 차지한 우승자 성기훈도 피해갈 수 없는 게 세금이죠과연 오징어 게임의 우승자는 세금으로 얼마를 내야 할까요?

만약 하루아침에 456억 원이 생긴다면 어떨 거 같나요사고 싶은 것도하고 싶은 것도 마구마구 생각나지만일단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세금 문제를 피해갈 수 없습니다전문가들은 456억 원에서 얼마의 세금을 뗄 건지는 오징어 게임이라는 경기의 성격을 어떻게 규정하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세청은 456억 원의 과세에 두 가지 방안이 있다고 밝혔습니다첫 번째는 오징어 게임을 대회로 간주하고 상금에 기타 소득세를 매기는 방법과 주최 측에서 주인공 성기훈에게 456억 원을 단순 증여했다고 보고 증여세를 부과하는 방법입니다.

우선 첫 번째 방법에 대해서부터 알아보겠습니다일반적으로 오징어 게임’ 같은 대회의 상금은 기타 소득세로 분류되는데요이런 기타 소득세는 20% 원천 징수된 후 지급됩니다.

특히 오징어 게임’ 같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회의 경우상금의 80%를 필요 경비로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남은 상금의 20%, 즉 91억 2000만 원의 20%인 18억 2400만 원과 다시 지방세 10%를 제한 금액인, 435억 9360만 원입니다성기훈이 받을 수 있는 최종 금액이죠.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닙니다. 성기훈이 435억 원의 최종 금액을 받더라도 이는 종합 소득세의 부과 대상이 되는데요심지어 오징어 게임의 상금은 10억 원이 넘어가기 때문에 최고 세율인 45%가 적용되죠.

그러므로 성기훈은 기타 소득세와 지방세를 합한 44억 4346만 원을 지급해야 하지만이미 주최 측에서 20억 640만 원을 원천 징수했으므로이를 제한 24억 3606만 원을 납부해야 합니다.

만약 오징어 게임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회가 아니라특정 참가자만 참여할 수 있는 제한된 대회라고 본다면 어떻게 될까요이런 경우필요 경비 80%가 인정되지 않아, 456억 원 전액이 소득으로 간주됩니다.

그러므로 원천징수액은 순식간에 100억 3200만 원이 되는데요게다가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종합 소득세액은 무려 124억 6806만 원이나 됩니다이 금액을 합하면 무려 225억 6만 원이죠.

456억 원을 증여금으로 보면 어떨까요우리나라의 세법에 따르면 증여세는 그 금액이 30억 원을 넘길 때 50%의 세율이 적용되고여기에서 4억 6000만 원을 공제해 줍니다따라서 성기훈은 228억 원에서 4억 6000만 원을 제외한 223억 4000만 원을 세금으로 지급해야 하죠.

단, 이런 증여세의 경우 의무 신고 기한 내에 납부하면 3%의 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는데요따라서 성기훈은 223억 4000만 원의 3%인 6억 7020만 원을 더 아낄 수 있는 겁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