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가 먼저 출연료 낮춰달라 해서 완성될 수 있었던 장면

- Advertisement -

배우 이정재가 마음에 드는 작품을 위해 선뜻 거액의 출연료를 자진 삭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이정재는 900만 관객을 넘어선 영화 ‘관상’에 참여하며 출연료 5000만 원을 스스로 낮췄는데요.

이정재는 제작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당시 제작진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먼저 출연료를 줄이겠다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조선시대 계유정난을 배경으로 한 ‘관상’에서 수양대군 역을 맡아 관객의 호평을 받았는데요특히 역대급 등장 신으로 회자되는 수양대군 첫 등장 신은 이병우 음악감독이 영화에서 가장 많은 돈을 들인 장면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정재 소속사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상‘ 캐스팅 후 출연료를 5000만 원 정도 낮췄다시나리오가 좋고 캐릭터가 매력적이었기 때문에 조건을 내세우기보다는 제작 상황에 맞추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이어 “다른 배우들도 좋은 작품을 위해선 그렇게 할 것 같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화계 관계자는 “상업영화의 주연배우가 스스로 출연료를 낮추는 일은 거의 없다”며 “배우의 고액 출연료 때문에 간혹 제작에 어려움을 겪는 영화들이 있는 상황에서 이정재의 선택은 돋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정재 출연료 삭감, 역시 개념 배우다”, “수양대군 등장 장면을 못 볼 뻔했다니..”, “관상 다시 보고 싶어진다”, “이정재 정말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