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아니냐’ 이런 오해받는 저희는 한국 사람입니다.

- Advertisement -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다양한 작품에서 일본인 역할을 맡아 온 배우 이정현이 출연했습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일본인으로 오해받던 그의 반전 집안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는데요.

이날 김숙은 “훌륭한 연기력 덕분에 모두가 일본 사람으로 의심한 사람이다라며 이정현을 소개했습니다이정현은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살벌한 일본인 연기로 주목을 받은 바 있는데요

이어 박나래는 “일본 현지에서는 기사까지 났었다라며 이정현을 두고 ‘일본인인가한국인인가라는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배우 이정현은 일본인 오해를 샀던 것과 달리 국가유공자 집안이라고 밝혀 반전을 선사했습니다이정현은 “독립유공자로 알고 계신데 국가유공자 집안이다돌아가신 분들이 현충원에 많이 계신다”고 말했는데요. 이외에도 훌륭한 연기력으로 일본인 오해를 사고 있는 한국 배우들이 있어 화제입니다.

배우 김남희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실제 일본인이 아니냐는 의혹이 생길 만큼 모리 타카시를 완벽하게 연기했습니다. 특히 독특한 억양과 발음으로 구사한 서툰 한국어 연기는 무명 배우였던 그의 이름을 많은 이들에게 각인시켰는데요.

김남희의 소속사 관계자는 “김남희가 일본어 대사를 소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시청자들에게 일본인으로 오해를 살 만큼 유창한 일어 연기를 선보일 수 있었던 것은 배우의 부단한 노력 덕분”이라고 밝혔습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야마다를 연기한 최광제는 일본 무사시노가쿠인대학을 졸업해 유창한 일본어 실력을 자랑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연극 위주로 활동해 오다가 3년 전부터 영화계서 얼굴을 드러냈는데요.

한국에서 일본어를 가르치는 일본인 미나미는 “최광제는 당연히 일본인이라고 생각했다. 특유의 억양과 끝 처리 등이 다르다. 최광제는 일본인이 아닌 일본에서 대학만 나왔다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유튜버 ‘꼬뮤다コミュダ’는 ‘미스터 션샤인의 일본어 대사를 듣고 점수 매기기’라는 영상에서 “이 사람(최광제)은 진짜 대단하네 그냥 일본인이야”, “헷갈릴 정도야”라며 가장 높은 점수를 주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