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19살, 손예진 21살, 송혜교 22살, 김옥빈 22살, 한예슬 25살

- Advertisement -

어린 나이에 데뷔해 톱스타 자리에 앉은 후에도 꾸준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스타들이 있죠. 그들은 갈수록 성숙해지는 연기력과 형용할 수 없는 독보적인 아우라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시청자로 하여금 ‘인생 연기’라 칭해지는 연기를 선보이며 톱스타 대열에 등극한 여자 배우들은 누가 있을까요?

현재 드라마와 영화계뿐만 아니라, 광고계도 완벽히 자신의 것으로 접수해 버린 ‘전지현’은 데뷔 초에도 연기, CF, MC까지 소화해낸 당대 최고의 톱스타입니다. 그녀의 뛰어난 활약 가운데에서도 사람들이 단연 “최고였다”고 말하는 작품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죠. 만 19세의 어린 나이지만, 영화 속에서 ‘그녀’ 역을 엽기적이면서 러블리하게 만들어내며 여러 이들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 작품을 계기로 전지현을 향한 충무로의 러브콜은 끊이지 않았는데요.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흥행작 <도둑들>, <암살>, <별에서 온 그대>에도 연이어 출연하며 톱스타 입지를 다져나갔습니다. 올해도 그녀는 벌써 사람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킹덤: 아산전>, <지리산> 등의 작품을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죠.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호평을 받았던 ‘손예진’도 첫 주연작인 드라마 ‘맛있는 청혼’에서부터 히트를 치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그녀는 2003년에 개봉한 영화 <클래식>을 통해 연기 정점을 찍었는데요. 해당 영화에서 ‘지혜’, ‘주희’ 1인 2역을 연기하면서 관객들로부터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추억을 꺼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청순한 배우라는 이미지를 굳힌 손예진은 작품 활동 당시 만 21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데뷔한 2년 차 신인밖에 되지 않았죠. 그런데도 절절한 멜로 연기를 잘 살려냈고, 이후 <작업의 정석>, <아내가 결혼했다>, <덕혜옹주>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서 연기 변신도 성공합니다.

데뷔 전부터 수려한 외모로 유명했던 ‘송혜교’는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오혜교’ 역으로 차츰 자신의 이름을 알려 나갔는데요. 그녀는 만 22세라는 어린 나이에도 엄청난 시청률 47.7%를 기록한 <올인>에서 카지노 딜러 ‘민수연’ 역할을 맡아 이전의 작품들에선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으로 드라마의 흥행을 이끌어낸 장본인입니다.

안정적인 톤과 그에 준하는 연기력을 가진 송혜교는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태양의 후예>와 같은 히트작들을 이후에도 줄줄이 만들어냈죠. 그녀의 가장 최근작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도 변함없는 뛰어난 연기력으로 좋은 시청률을 그려낼 수 있었습니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나와 일에 프로페셔널하게 몰두하는 모습을 보여 연일 화제였던 ‘김옥빈’도 송혜교와 마찬가지로 22살에 그녀의 인생작을 만나게 됩니다. 그것은 바로 영화 <박쥐>인데요. 그녀는 당시 ‘태주’ 역할을 맡아 대선배인 송강호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그에 뒤처지지 않는 인생 연기를 펼치면서 관객들의 열렬한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를 계기로 <악녀>, <아스달 연대기> 등과 같은 작품에서 김옥빈은 마치 카멜레온처럼 맡은 역할에 따라 연기 스타일을 척척 바꾸어나가면서 연기에 대한 소화력이 뛰어남을 다시 한 번 입증했죠. 가장 최근에는 드라마 <다크홀>의 주연으로 발탁되어 그녀의 새로운 연기에 대해서 벌써부터 여러 이들이 기대하고 있습니다.

 현재 약 8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로 활약 중인 ‘한예슬’은 2001년 슈퍼모델로 입상한 뒤, <논스톱4>를 통해 단숨에 사람들에게 자신의 얼굴을 알렸습니다. 이후, 그녀는 선풍적인 인기를 이끌었던 드라마 <환상의 커플>에서 ‘나상실’과 ‘안나 조’ 두 인물을 각각 특색있게 연기했는데요.

한예슬은 당시 만 25살로, 그녀 특유의 통통 튀는 말투와 더불어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연기를 선보이면서 여러 상을 휩쓸 수 있었습니다. 이 외에도 <용의주도 미스신>, <미녀의 탄생>등과 같은 작품에서도 한예슬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기 충분했죠.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