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저링’ 배우들이 촬영 전 반드시 해야한다는 일

- Advertisement -

역대급 공포를 예고한 영화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가 오는 6월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도 공개하면서 호러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벌써부터 기대감을 잔뜩 안겨주고 있는데요.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는 무언가 놀라운 실체를 향해 경악의 시선을 보내는 워렌 부부의 얼굴 위에 “믿을 수 없는 충격 실화, 살인 사건의 범인, 악마인가 인간인가”라는 문구로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해당 영화는 초자연 현상 연구가인 워렌 부부를 가장 충격에 빠트린 믿을 수 없는 실화를 소재로 다뤄 더욱 화제가 되기도 했죠. 이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악마 빙의 재판으로 기록된 ‘아르네존슨 살인사건’이었습니다. 이 사건은 1981년 19살 살인범이 여자친구의 동생에게 붙어있던 악마가 시켜서 어쩔 수 없이 살인을 저지르게 되었다고 무죄를 주장한 미국 최초의 빙의 재판인데요.

워렌 부부는 여자친구의 동생에게 세 번의 엑소시즘을 행했고, 소년의 몸에 43개의 악마가 들어있다고 증언한 사건이기도 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는 제임스 완이 기획과 제작 및 오리지널 스토리를 담당하고, <아쿠아맨>, <컨저링2>의 각본가와 ‘컨저링 유니버스’를 만든 촬영, 미술, 의상, 음악 등 제임스 완 사단이 총 집결해 만든 작품이죠. 전체 촬영 분량 중 절반 이상이 로케이션으로, 시리즈 중 가장 큰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아무래도 공포 영화를 만들다 보니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촬영하기 전에 필수로 해야 하는 일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는 바로 ‘축성식’입니다. 축성식이란 가톨릭에서 사람이나 물건을 하나님께 봉헌하여 성스럽게 하는 행위를 말하죠.

컨저링 시리즈에서는 개인적인 믿음과 상관없이 전체 출연진을 비롯하여 제작진도 참석해 축성을 받는 것이 촬영을 위한 분위기와 안전, 그리고 마음의 평안을 위한 전통이자 전설이 되었습니다.

영화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의 축성식은 애틀랜타에 있는 성 니콜라스 가톨릭교회의 브라이언 D. 오울렛 주교가 지휘했습니다. 촬영 첫날부터 모든 출연진과 제작진이 모여 주요 세트장인 워렌 부부의 집과 다른 세트장을 비롯해 무대와 제작실에 축복을 내렸는데요.

주교는 “성령님, 우리는 주의 이름으로 모였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깨우쳐 주시고 우리에게 빛과 힘을 주소서. 주님께서는 하나님이시니, 주의 능력으로 우리를 도우소서”라고 말하면서 축성식을 진행했습니다.

나아가 오울렛 주교는 배우들이 특히 공포 영화 작업을 할 때 악령에 특히 취약하다고 말했습니다. “축성식은 배우들이 실제처럼 연기하기 위해 쏟는 에너지가 어둠의 기운이 하나가 되는 것을 완화해 줄 것이라는 축복의 바람을 전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하며 축성을 받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죠.

지난 8년 동안 컨저링 유니버스에서 ‘로렌 워렌’ 역을 맡은 베라 파미가는 “우리가 일하는 공간을 성스러운 곳으로 만들어준다”고 덧붙여 이야기했습니다.

또한, 제작진은 성 니콜라스 가톨릭교회에서 조달한 성수 350병을 스태프들에게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재미있게도 세트에 축복을 내린 것 외에 <더 넌> 세트장에서 구조한 고양이에게도 축복을 내린 적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시리즈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하거나 이유 없이 넘어져 입원까지 하고, 세트가 저절로 움직이기도 하는 등 이상한 일이 반드시 일어났습니다.

이번에도 축성식 직후에 분명 베라 파미가나 혹은 다른 누구도 피가 나지 않았음에도 베라 파미가의 대본 측면에는 피가 스며들어있었죠. 이에 제단에서 사탄의 의식을 행하는 역할을 하는 오컬티스트의 요청에 따라 오울렛 주교가 다시 촬영장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다리에 알 수 없는 멍이 들기도 했는데 이전 영화 촬영에서도 이런 일이 종종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이와 같은 상황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공포 영화 촬영장에 무언가 있긴 하나 보다”, “축성식을 했는데도 사건이 발생한다는 게 충격적”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