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로 쫓겨나 vs 사실무근” 원조 남산 돈가스집 공방 논란

- Advertisement -

남산하면 떠오르는 음식 있으신가요? 많은 분들이 남산하면 왕돈가스를 떠올릴 텐데요. 특히 1990년대 생긴 남산 최초의 한국식 수제 왕돈가스 전문점 ‘101번지 남산돈까스’를 원조로 생각하실 겁니다.

하지만 1년에 30만 명 넘는 고객이 찾을 정도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는 이곳이 원조가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돼 남산 돈가스 원조 논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빅페이스 BIGFACE’에는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남산돈까스’는 다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빅페이스는 ‘101번지 남산돈까스’에서 1km 떨어진 곳에서 돈가스집을 운영 중인 A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는데요. 인터뷰에서 A씨는 ‘101번지 남산돈까스’를 두고 “다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자신이 1992년 영업을 시작해 1997년부터 101번지에서 2011년까지 영업을 이어왔다고 말했죠. 즉, 자신이 지금의 ‘101번지 남산돈까스’를 만들었다는 것인데요.

이어 그는 “유명하게 만들었는데 건물주가 아들을 장가 들이면서 소송을 걸었고 권리금도 못 받고 쫓겨났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이 건물주 갑질에 의해 쫓겨났고 사람들은 위치 때문에 지금의 ‘101번지 남산돈까스’로 몰린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겁니다.

해당 논란은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101번지 남산돈까스’ 불매 운동으로 확산됐습니다. 이에 대해 ‘101번지 남산돈까스’ 측은 A씨의 주장이 거짓이라며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이들은 1997년 2월 ‘남산 식당’이라는 상호로 현재 대표의 시어머니가 해당 음식점을 설립해 꾸준히 운영해왔다고 전했죠.

이후 개인 사정으로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위탁운영자(=A씨)에게 운영을 맡겼지만 해당 위탁운영자는 세금 체납, 직원 급여 미지급, 식자재 대금 미납 등 운영상의 문제를 야기했고 명의자인 가족들에게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101번지 남산돈까스’ 측은 먼저 계약 해지 및 보증금 반환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발송해 계약이 종료됐으며 절대 건물주의 갑질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간판에 표기된 ‘Since 1992’에 대해서는 “전 위탁운영자가 남산 인근의 다른 장소에서 돈가스 음식점을 운영했던 연도를 임의로 표기했는데 이를 미처 삭제하지 못했다”라고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도 A씨가 허위 사실 유포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며 “기업에 피해를 입힌 관련자들에게 민형사상 강력한 법정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죠.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실수였든, 의도했든, 연도를 오표기해 수십 년간 소비자를 기만한 것은 사실”이라며 분노를 표현하고 있는데요. 특히 “미처 삭제하지 못했다”는 ‘101번지 남산돈까스’ 측의 주장과 달리 홈페이지에도 1992년 설립했다고 표기한 부분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 ‘101번지 남산돈까스’ 홈페이지는 많은 이들의 방문으로 일일 전송량이 초과돼 접속 불가한 상태입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