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넘어선 ‘다이아 수저’ 재벌 3세도 당할 뻔한 사기 수법

- Advertisement -

오뚜기 함영준-함연지 부부도 당할 뻔한 스미싱

최근 다양한 피싱 사례가 늘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는데요. 오래전부터 이어져온 보이스피싱도 더욱 치밀해지고 계획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이에 피해를 입는 사례들도 급증하고 있는데요. 그룹 오뚜기함영준 회장 역시 이 같은 피해를 당할 뻔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뮤지컬 배우이자 함영준 회장의 딸 함연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시했는데요.

게시된 사진에는 함영준 회장과 함연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이날 함영준 회장은 딸에게 자신이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는데요.

그가 받은 메시지에는 “아빠 난데 핸드폰 액정이 나가서 수리 맡겼다. 지금 피시용 메시지로 애플리케이션으로 하고 있다. 확인하면 답장 달라”라는 내용이 담겨있었죠. 이에 함영준 회장은 “이렇게 답장해?”라고 답장을 보냈는데요.

그러자 상대는 “액정 보험 처리 때문에 통신사 인증을 받아야 한다. 내 걸로 인증이 안되는데 아빠 핸드폰으로 해줄 수 있냐?”라고 되물었죠. 이는 전형적인 ‘스미싱(Smishing)’ 수법 중 하나인데요.

스미싱은 문자메시지 피싱을 뜻하며 가족, 지인 등으로 위장해 개인 정보를 요구하거나 소액 결제를 유도하는 식으로 진행되죠. 실제 최근에는 부모에게 연락해 자식이라 속인 뒤 소액 결제를 유도하는 사례가 급증해 사회 문제로 대두되기도 했습니다.

또한 택배, 정부 등을 사칭해 문자 메시지를 보내기도 하는데요. 메시지에 링크를 넣어 해당 링크를 클릭하면 애플리케이션이 강제로 설치돼 휴대폰 속 개인 정보가 빠져나가는 등의 수법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함영준 회장 역시 스미싱 피해를 당할 뻔한 건데요. 다행히 스미싱이라는 걸 눈치챈 함 회장은 더 이상 답장을 하지 않았고 함연지에게 “하마터면 털릴 뻔했다”라며 이를 캡처해 보냈습니다.

이에 함연지는 “이거 오빠가 보낸 거 아니었냐? 당연히 오빠인 줄 알았다”라며 스미싱이란 걸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밝혔는데요. 만약 함영준 회장이 아니라 함연지가 이 같은 문자를 받았어도 속수무책으로 당할 뻔했던 거죠. 그러면서 함연지는 “모두 사기 문자 조심해야 한다”라며 주의를 요구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함영준 회장의 사례는 최근 50대 이상 장년층을 중심으로 피해가 크게 늘고 있는 스미싱 방법인데요.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모든 서비스가 비대면화되면서 피해가 더욱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죠.

특히 최근에는 재난지원금 지급, 백신 접종 신청 등을 미끼로 링크가 삽입된 문자를 이용한 스미싱 사례 역시 급증하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금융감독원은 이런 문자를 받았다면 답장을 보내기 전에 자녀에게 직접 전화를 해서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한 어떠한 경우에도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등 개인 정보를 제공해선 안 된다며 문자에 포함된 링크 역시 누르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뮤지컬 배우 함연지는 오뚜기 창업주 故 함태호 명예회장의 손녀이자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딸입니다. 지난해 그녀가 가지고 있는 오뚜기 주식은 총 4만 3,079주로 가치만 24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올해 2월에는 주당 8,000원의 현금 배당이 진행되기도 했는데요. 이에 따라 함연지에게 3억 4천만 원을 상회하는 배당금이 돌아갔을 걸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