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안 맞았어도 오세요” 한국인 모시기 나선 국가 있다는데…

- Advertisement -

프랑스 입국 허용 소식 알려

프랑스 관광청은 9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녹색 국가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해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프랑스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자가 격리 조치 역시 제외되는데요. 이와 같은 소식이 전해지며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한국인 여행객들은 프랑스 입국 시 별도의 진단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데요. 백신 미접종자일지라도 탑승 72시간 전 시행한 PCR 검사나 항원 검사 음성 증명서를 탑승 시 제시하면 추가 진단 검사 절차 없이 자유롭게 입국할 수 있습니다.

프랑스 코로나19 상황 등급 분류

프랑스는 지난 4일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녹색, 주황색, 적색 등급을 분류했습니다. 등급에 따라 프랑스 출입국 조건을 다르게 적용하겠다는 것인데요. 우리나라가 속한 녹색 등급은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이 적고 코로나19 확산세가 비교적 약한 나라들이 속합니다. 유럽연합과 솅겐 협약 회원국, 호주, 뉴질랜드, 이스라엘, 싱가포르 일본이 해당되는데요.

적색 등급은 인도와 네팔, 스리랑카, 남아프리카, 브라질 등 16개국이 포함되었습니다. 주황색 등급은 녹색, 적색으로 분류되지 않은 모든 나라로 대표적으로 미국과 영국 등이 있죠.

주황색 등급에 해당되는 국가의 국민들은 백신 접종을 해도 72시간 전 시행한 PCR 검사나 48시간 전 받은 항원 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출할 필요가 있습니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면 필수적 사유가 있을 때만 입국할 수 있으며 입국 후 코로나19 검사와 자가 격리 7일을 해야 하죠.

프랑스 봉쇄 조치 완화

프랑스는 지난 9일부터 3단계 봉쇄 완화 조치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통행금지 시작 시간을 오후 9시에서 오후 11시로 늦췄는데요. 식당과 카페 실내 영업이 재개되었으며 실내 수영장과 헬스장도 수용 인원을 절반으로 줄여 7개월 만에 운영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달 30일에는 봉쇄 조치를 완전히 없앤다는 게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죠.

한편 프랑스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규모는 1만 명 아래로 내려왔으며 성인 인구의 50% 이상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10일 기준 프랑스의 총 확진자 수는 5,725,492명이며 전 세계 4번째로 확진자 수가 많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