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적 처음이다’ 날씨 때문에 텍사스 거북이가 현재 겪고 있는 상황

- Advertisement -

지난 16일 미국 언론은 텍사스 주 해안가 곳곳에서 2500마리의 바다거북이가 구조됐다고 보도했습니다미국의 기록적인 한파 탓에 추위에 약한 바다거북이가 수난을 겪고 있는 것인데요.

텍사스 주의 섬 사우스 파드레 해안가 곳곳에는 기절한 바다거북이의 모습이 보입니다차가운 파도가 밀려와도 미동이 없어 마치 죽은 것처럼 보이는데요하지만 이 거북이들은 모두 기절한 상태입니다.

거북이는 외부 기온에 따라 체온이 변하는 냉혈동물입니다기온이 영상 10도 이하로 내려가면 무기력해지고운동 능력이 떨어져 헤엄을 칠 수 없게 되는데요겨울에도 따뜻한 텍사스주 앞바다가 거북이들의 주요 서식지가 된 이유입니다.

그러나 평소 겨울에도 기온이 영상 10도 이상을 유지하던 텍사스주도 30여 년 만에 기온이 영하 18~22도까지 떨어졌는데요이에 적응하지 못한 거북이 수백 마리가 기절하는 사태가 발생한 것입니다.

이 거북이들 중엔 멸종 위기종인 푸른 바다거북도 포함돼 있었습니다온몸이 마비된 거북이들은 차가운 바다 위를 둥둥 떠다니다가 해안가로 밀려오기도 했는데요보트에 부딪히거나 포식자에게 먹힐 위험도 큰 상황이었습니다.

이 소식을 듣고 자원봉사자들은 구조대를 구성하여 섬으로 달려갔습니다봉사자들은 거북이들을 자가용이나 보트에 실어 따뜻한 보호시설로 옮겼는데요. 이동 중에도 거북이 몸을 녹일 수 있도록 자동차 뒷좌석에 따뜻한 담요를 깔기도 했습니다.

한 자원봉사자는 “보트로 이틀 동안 거북이 185마리를 구조했다고 말했습니다거북이들은 현재 보호시설에서 봉사자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회복 중에 있습니다.

미 기상청은 맹추위가 오는 2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이번 강추위로 15일 텍사스주를 포함한 25개 주에 한파 경보가 발령됐는데요25개 주 지역 주민은 미국 전체 인구의 절반에 가까운 1억 5000만 명에 달합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한파의 원인이 지구 온난화에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북극 바다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강한 고기압 소용돌이가 발생했고, 이로 인해 북극 찬 공기가 남쪽으로 더 내려왔기 때문이라는 설명인데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거북이들 너무 불쌍하다”, “그래도 죽은 게 아니라서 다행이다”, “따뜻한 곳에서 빨리 회복하길”, “자원봉사자들 정말 대단하다”, “한파가 빨리 끝나면 좋겠다”, “지구에서 경고를 보내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