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팬들은 알았다’ 제니, GD 열애설 전부터 포착된 사진

- Advertisement -

지난 24일 디스패치는 지드래곤제니가 8살의 나이 차이를 딛고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소속사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약 1년 전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보도 매체는 지드래곤과 제니의 현장 파파라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의 데이트 장소는 주로 지드래곤이 살고 있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빌라였는데요디스패치는 두 사람의 측근의 말을 빌려 YG에서도 꽤 많은 사람들이 지드래곤제니의 관계를 눈치채고 있다며 “제니 어머니도 지디와 교제를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4일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해드리기 어렵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 관련 보도에는 소극적 대응과 최소한의 입장 발표만 내놓은 것인데요.

지드래곤의 경우 일본 모델 미즈하라 키코고마츠 나나, 이주연 등 여러 차례 열애설이 있었지만 그때마다 열애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지드래곤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열애를인정을 하고 안 하고는 개인의 문제지만 유명인이기 때문에 (상대여성분 입장에서 봤을 때 여성분이 피해가 클 거라는 생각을 한다면서 “알 권리가 대중에게 있지만 알릴 의무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제니와 지드래곤의 인연은 각별한데요지난 2012년 제니는 지드래곤의 솔로 앨범 ‘원 오브 어 카인드‘ 수록곡 XX’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으로 출연하며 연습생으로 처음 얼굴을 알렸습니다. 이듬해에는 지드래곤의 앨범 ‘쿠데타‘ 타이틀곡 ‘블랙을 피처링해 ‘인기가요‘ 무대에 함께 출연하는 등 ‘지드래곤의 뮤즈로도 불려왔습니다.

K-POP 최정상 아티스트라는 공통점이 있는 지드래곤과 제니는 명품 브랜드 ‘샤넬과 인연이 깊은데요.
 
지드래곤은 한국 연예인 최초로 샤넬 공식 뮤즈로 활동했음은 물론지금은 타계한 샤넬 수석 디자이너 칼 라커펠트와도 친분이 있었습니다인간 샤넬이라고 불리는 제니는 2018년부터 샤넬의 앰배서더 모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열애설에 제니가 진행한 첫 SNS 라이브 방송이 재조명되고 있는데요.

지난해 5월 제니가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당시녹음실에 있던 지드래곤이 깜짝 출연해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했습니다그는 제니가 건넨 신상 선글라스를 쓰고서는 “나한테  어울리는  같은데라며 팬들의 시선을 끌었는데요.

또한 지드래곤은 지난해 블랙핑크가 발표한 첫 정규 앨범 타이틀곡 ‘러브식 걸스‘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 깜짝 방문해 연인 제니를 응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제니는 지디가 론칭한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의 액세서리를 자주 착용해 연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둘이 완전 잘 어울린다”, “이번에도 열애 인정 안 하나?”, “둘 다 그냥 너무 부럽다”, “라이브 방송 때부터 연애했던 건가”, “슈스 커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