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5성급 호텔 사우나에서 제 알몸이 노출됐어요”

- Advertisement -

지난 15일 한 커뮤니티에 ‘제주 5성급 호텔 사우나에서 알몸이 노출됐어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자신을 신혼부부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신혼여행으로 제주를 방문제주에 새로 생긴 5성급 호텔 스위트룸에 투숙했다가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는데요.

작성자 A씨는 “제주도에 새로 생긴 5성급 호텔(1박 약 100만 원)에서 사우나 이용했다 “사우나와 여성화장실은 전면 통 유리창으로 되어있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A씨는 “호텔 측에서 사우나 샤워실과 화장실 유리창에 미러 코팅을 실수로 빼먹고 오픈을 해 수많은 투숙객들이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는데요.

A씨는 “저희 신혼부부를 포함한 수많은 투숙객들이 알몸으로 샤워하고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이 외부에서 보였고 사우나 이용객 중 여성 미성년자도 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A씨가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산책을 하다가 우연히 사우나 쪽 창문을 보고 나서였는데요. 그는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서야 외부에서 사우나 내부가 다 보인다는 점을 알게 됐습니다.

A씨는 “제가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호텔 측에 항의하자 호텔 측에서는 저녁시간에 블라인드를 내리지만 저희가 이용했던 시간에만 이틀 연속 실수로 블라인드를 올려두었다는 말도 안 되는 변명을 했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호텔 측은 투숙객들에게 해당 내용 공지할 것을 거부했고분노한 투숙객들이 항의하자 영업방해로 경찰을 불렀다고도 전했는데요. A씨는 위 사건 이후 큰 충격을 받고 아내와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호텔은 지난달 개관한 조선호텔앤리조트의 그랜드 조선 제주로 알려졌습니다올해 신세계 조선호텔에서 온전히 조선호텔을 강조한 조선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바꾼 뒤 출점하는 첫 호텔인 그랜드 조선 제주는 SK디앤디가 인수한 켄싱턴 제주를 임차해 리뉴얼한 호텔인데요.

그랜드 조선 제주를 운영하는 조선호텔앤리조트는 이에 16일 입장을 내고 “운영상의 실수로 사우나 내 일부 공간에서 블라인드를 내리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호텔 측은 “그랜드 조선 제주 사우나는 기상 상황과 시간대에 따라 블라인드를 내리지만 일부 공간에서 미비했던 부분이 파악됐다”며 “상시 블라인드를 내려 운영하는 것으로 바로 변경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경찰 동반 조사를 통해 폐쇄회로TV(CCTV) 확인을 진행한 결과 우려했던 피해는 다행히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세심한 현장 운영에 힘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호텔 측도 실수라 뒤늦게 안 거면 같은 시설 이용하는 투숙객들한테 해당 사실을 먼저 알리는 게 정상 아닌가?”, “이 시국에 사우나를?”, “너무 충격적이다당사자들은 얼마나 수치심을 느꼈을지”, “정말 말도 안 되는 실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