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 146’ 기저귀 차고 최연소 멘사 가입한 여자 아이의 정체

- Advertisement -

출처 = Instagram@itsmejit

현지 시간으로 지난 25일, 미 폭스11 뉴스에 따르면 미국에서 두 살배기 아동이 높은 지능 지수를 인정받아 최연소로 자국 ‘멘사(Mensa)’에 가입했다고 보도되어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해주었는데요. 해당 주인공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여자아이 ‘카셰 퀘스트’로, 최근 테스트 결과 IQ가 미국 평균 100보다 46이나 높은 146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출처 = Instagram@itsmejit

퀘스트가 가입한 멘사는 전 세계 수재들의 비영리 국제모임으로 1946년 영국 옥스퍼드에서 설립되었습니다. 일반적으로 멘사 회원이 되었다는 것은 고지능 즉 머리가 좋다는 의미로 통하며, 높은 IQ를 가진 사람들에게만 멘사 회원 자격이 주어지죠. 그렇기 때문에 멘사 회원이 되기 위해서는 인구 상위 2% 수준의 IQ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 셈입니다.

또한, 스탠포드-비네(Stanford-Binet) 검사법에서 최소 132점, 커텔(Cattell) 검사법에서 최소 148점을 받아야 하는데요. 현재 100여 개국 중에서 단 14만 5,000여 명만이 멘사에 가입되어 있습니다.

앞서 영국에서도 최근 말레이시아 국적의 3세 소년이 IQ142로 멘사에 합류한 바 있습니다. 소년은 ‘무하마드 하리즈 나드짐’이라는 이름의 아이로, 독해와 수학 영역에서 독보적인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았죠.

출처 = Instagram@itsmejit

퀘스트는 주기율표 원소 기호를 알고 있으며, 땅의 모양과 위치만 보고도 미국 50개 주를 모두 구분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나아가 현재는 영어(글)를 읽는 법과 스페인어를 배우고 있는데요. 그리고 약 50개의 수화도 어느 정도 이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신의 딸에 대해서 퀘스트의 엄마는 “아이의 기억력이 매우 좋다는 것을 점차 알게 됐다”면서 “17개월, 18개월 즈음에는 모든 철자와 숫자, 색깔을 식별했다”고 말했죠.

출처 = Instagram@itsmejit

이어 “다만 문제를 상의하거나 투정을 부릴 때는 퀘스트가 여전히 평범한 두 살짜리와 비슷한 수준이지만, 아이의 이해력이 좀 더 높기 때문에 소통하는 방법은 조금 다르긴 하다”면서 “우리는 퀘스트가 일반 아이처럼 속도에 맞춰 성장하도록 어떤 것도 강요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전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Instagram@itsmejit

이와 같이 두 살배기 아이가 멘사를 가입했다는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와 나도 아직 모르는 원소기호를 안다는 게 신기하다”, “두 살때 난 무엇을 했더라”, “저 아이랑 지금의 나랑 아이큐 테스트해도 내가 월등히 낮을듯”, “머리 좋은 거 너무 부럽다”, “하루만이라도 뇌 바꾸어서 살아보고 싶은 마음뿐” 등이라 말하면서 감탄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