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징한 놈이네” 전국민 분노하게 만든 대구 렉스턴 차주의 최후

- Advertisement -

지난 22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 ‘당신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 봐 주세요. 억울해서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 작성자는 “3월 19일 오후 3시 15분 경에 대구 대실역 근처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가족들과 삼겹살을 구워 먹으려고 코너로 진입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렉스턴 차량이 길 한가운데 주차하고 짐을 내리고 싣고 있었다”고 운을 뗐죠.

이어 그는 “제 앞, 뒤 차량이 못 지나가고 있었다. 제 뒷 차 운전자분도 짧게 경적을 누르셨다. 그런데 렉스턴 차주는 그걸 듣고도 당당하게 그대로 방치했길래 제가 경적 1.5초 정도 눌렀는데 욕설이 돌아왔다”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실제 작성자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작성자가 경적을 누르자 식당 쪽에서 차주와 짐을 나르던 또 다른 남성이 다가오더니 운전자를 몰아세우며 욕설을 퍼부었는데요. 그 남성은 작성자에게 “가세요. 듣기 싫으니까 가세요.”라고 소리를 질렀고, 차주도 가세해 “짐 싣는데 XX 그렇게 갈 데가 없나”라고 말하며 길거리에서 고성을 이어갔습니다.

또한, 작성자는 “아들로 보이는 젊은 친구가 ‘개XX야’라고 욕하길래 ‘이거 미쳤네’ 이러니 ‘미쳤다’고 받아치더라”면서 “주변 상인들도 지켜만 보고 말리지 않았다. 저 골목에 있는 식당들 친구들과 안 가본 것이 없는데, 이제 저 골목 식당들은 다 안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글과 영상은 순식간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었고, 네티즌들은 영상 속 말미에 나왔던 간판을 통해 해당 식당이 대구에 위치한 어느 한 식당임을 알게 되었는데요. 상호를 알게 된 누리꾼들은 배달의 민족, 카카오맵 등 지도 · 배달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식당 리뷰 정보에 혹평을 도배하면서 수천 개의 ‘별점 테러’를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로 인해 해당 식당은 한동안 배달 애플리케이션에서 검색어 1위까지 올라가기도 했죠.

이 사태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식당 문 앞에 항의 포스트잇을 붙여 놓고 ‘대구 OO식당 실시간’ 혹은 ‘대구 도로 길막사건 성지순례 다녀갑니다’라는 제목으로 인증샷 게시물을 여럿 올리며 작성자에게 응원의 힘을 보탰습니다.

이렇게 많은 네티즌의 비난 세례를 받은 해당 식당은 현재 간판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나아가 렉스턴 차주가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경북 성주군 소재의 부동산도 간판이 철거된 상황입니다. 누리꾼들은 포털 사이트 지도의 로드뷰를 확인하여 어느 한 부동산 앞에 문제의 렉스턴 차량이 주차된 것을 근거로 삼아, 해당 부동산 평가란에도 ‘별점 테러’를 집중했죠.

일각에서는 이런 일들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이유로 ‘낮은 처벌 수위’를 꼽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를 두고 도로나 골목길을 완전히 막고 있었다면 일반교통방해죄로 처벌이 가능할 수도 있지만, 위와 같은 사례에는 적용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나아가 차주에게 향했던 욕설은 현행법에 따라 처벌이 쉽지 않고, 모욕죄도 차주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공연성 성립이 어려워 보입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