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예뻐해 주라개’ 다른 강아지 예뻐하자 비숑이 보인 행동

- Advertisement -

질투심 폭발한 비숑가 보인 반응

유독 정이 많은 강아지들은 집사를 향한 사랑이 너무나도 강렬한데요. 이런 사랑이 너무나도 강해 자기 외에 그 누구도 집사의 사랑을 받는 걸 절대 못 참곤 합니다. 그게 자신의 누나여도 마찬가지인데요.

지금 소개할 비숑 세치 역시 집사에게 사랑받는 누나의 모습에 참다 참다 분노를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분노가 폭발한 비숑 세치의 모습은 유튜브 채널 ‘꿈미네집 – 두치랑 세치랑’에 업로드됐는데요.

이날 집사는 세치를 옆에 두고 누나 강아지 두치와 꽁냥꽁냥 애정행각을 이어가고 있었죠. 이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던 세치는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는데요.

처음에는 꽁냥꽁냥 중인 집사와 두치 옆에 떡하니 배를 깔고 누워 인상을 찌푸렸죠. 하지만 애정행각이 이어지자 세치는 벌떡 일어나 침대에 누워 꼭 끌어안고 있는 둘에게 다가갔습니다.

이어 이불을 툭툭 건드리며 자신에게도 관심을 달라는 신호를 보냈죠. 아무런 반응이 없자 이불 속을 파고 들어가 집사를 사정없이 핥기도 했는데요.

그럼에도 집사는 두치의 얼굴을 만지고 쓰다듬으며 애정을 쏟아냈습니다. 옆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세치, 두치를 향한 집사의 관심이 이어지자 결국 세치는 폭발하고 말았는데요.

상체를 번쩍 일으켜 두치를 쓰다듬고 있는 집사의 팔 위에 올라탄 거였습니다. 입에 장난감까지 물고 자신을 봐달라는 듯한 모습이었죠. 하지만 여전히 집사가 자신을 봐주지 않자 세치는 최후의 필살기(?)를 선보였는데요. 바로 집사의 머리카락을 물어뜯는 거였습니다.

집사에게 올라탄 세치는 그동안 쌓인 분노를 집사의 머리카락을 물어뜯으며 해소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세치의 질투심에 항복을 선언한 집사는 세치를 안아줬죠.

집사 품에 안긴 세치는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였는데요. 이런 세치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머리카락 물어뜯는 거 실화냐”, “표정에서 질투가 느껴진다”, “질투의 화신 그 자체” 등의 반응을 보냈죠.

한편 두치와 세치는 엄마, 아빠 집사를 너무나도 사랑하는 사랑 가득한 강아지인데요. 집에서 집사가 일을 하고 있으면 조용히 다가와 품에 안겨 일하는 집사의 얼굴을 바라보곤 합니다. 물론 ‘얼른 나와 놀아줘’라는 뜻이 담긴 행동이지만 이 같은 강아지들의 애교에 집사들은 행복해하고 있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꿈미네집 – 두치랑 세치랑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