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꺼다개 vs 내꺼다냥’ 침대 놓고 혈투(?) 벌인 포메 오빠와 아기 냥이

- Advertisement -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면 내 물건이 내 물건이 아니게 되는 순간이 찾아오곤 합니다. 지금 소개할 집사 역시 반려견, 반려묘에게 자신의 침대를 빼앗긴(?) 상황이었는데요.

분명 주인이 있는데도 싸우는 두 아이의 모습, 하지만 집사는 웃음을 감출 수 없었다네요. 보는 이들의 미소를 짓게 만든 포메라니안 소운이와 먼치킨 소설이의 영상을 소개합니다.

지난해 3월 유튜브 채널 ‘KiSH-Log 키쉬의 브이로그’에 올라온 해당 영상에는 소설이의 하루 일과가 담겼는데요. 기상한 소설이는 아빠 집사와 간단하게 고양이 세수만 한 뒤 조그마한 그릇에 담긴 아침을 먹어치웠죠.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할 정도로 잠에서 덜 깬 상태였지만 밥을 향한 소설이의 집념은 대단했습니다. 아침을 먹어치운 소설이는 잠에서 깨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소설이의 가장 큰 일과 중 하나는 집사의 침대를 두고 포메라니안 오빠와 한판 펼치는 것이었죠. 선제공격은 소설이의 몫이었습니다.

멀찍이 떨어져 소운이를 지켜보던 소설이는 벌처럼 날아들어 소설이를 공격했죠. 처음에는 가만히 지켜보고만 있던 소운이도 소설이의 공격이 이어지자 참지 않았는데요. 소설이의 귀에 ‘아르릉’ 소리를 내고 입을 뻥긋 거리며 무는 시늉까지 선보였죠.

그럼에도 소운이는 동생 소설이가 행여 다칠까 제대로 된 공격은 참는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오빠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소설이의 공격은 계속됐는데요.

소설이는 이쪽에서 또 저쪽에서 붕붕 날아와 소운이를 공격하고 도망쳤죠. 계속되는 공격에 소운이는 당황한 듯 좌우를 두리번거리며 경계했지만 재빠른 소설이를 막을 순 없었습니다.

한 침대를 둘러싼 소설이와 소운이의 싸움은 소설이의 승리로 기우는 듯 보였는데요. 그 순간 폴짝 날아든 소설이를 붙잡은 소운이의 반격이 시작됐습니다. 소운이는 소설이를 위에서 누른 채 계속해서 무는 시늉을 했고 결국 소설이는 소운이의 코를 ‘탭’하며 항복을 선언하고 말았죠.

집사의 침대를 둘러싼 대전쟁(?)을 마친 소운이는 언제 그랬냐는 듯 평온한 식사를 즐겼는데요. 패배를 인정하기 싫었던 건지 소설이는 밥 먹는 소운이에게 또 한 번 달려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아웅다웅하며 힘을 뺀 두 녀석은 식사 후 낮잠까지 즐기며 평온한 오후를 보냈답니다. 해당 영상에 누리꾼들은 “왜 집사 침대에서 싸우는 거냐”, “집사는 찍으면서도 황당했을 듯”, “역시 싸움에서는 체급을 무시할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냈습니다.

한편 유튜브 채널 ‘KiSH-Log 키쉬의 브이로그’에는 소설이 소운이와 시바견 소바, 소면이의 일상이 올라오고 있는데요. 화목한 가정에서 아기 고양이 소설이가 적응해가는 모습과 이들을 아끼는 집사 가족들의 모습이 공유되고 있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KiSH-Log 키쉬의 브이로그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