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비글 눈으로 실험한 수의대 교수팀이 한 행동

- Advertisement -

국내 한 연구진이 동물 실험 과정에서 동물 실험 윤리를 어겼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제 학술지가 국내 대학의 실험 윤리를 거론하며 논문의 재점검을 진행하는 사례는 극히 이례적인데요.

충북대학교 수의학과 박경미 교수 연구팀은 지난 11월 국제 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에 ‘3D 프린팅을 활용한 반려견용 맞춤 제작 인공 눈예비연구’ 논문을 게재했습니다.

3D 프린터로 제작한 인공 안구를 이용해 안구 암 등 난치성 눈병으로 인해 적출된 동물의 안구를 대체할 수 있는지를 확인한 연구로, 

연구진은 비글 두 마리의 한쪽 눈을 각각 적출한 뒤 인공 안구를 넣고 6개월간 경과를 관찰했는데요.

논문이 발표되자 학계에서는 해당 연구가 동물 실험 윤리를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공 눈 이식을 통해 개가 실제로 이점을 얻는지에 대한 증명이 되지 않은 데다 수술 과정그리고 수술 이후 개가 느낄 고통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없었다는 점도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요.

최근 논문의 철회표절을 감시하는 사이트 리트랙션 워치는 학술지 플로스원이 충북대 연구팀의 논문에 윤리 문제가 있다고 판단재평가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플로스원은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 눈이 기존의 적출 방법보다 임상적으로 유용한지또 목적을 이루기 위해 아무 문제가 없는 개를 사용했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고 했는데요.

여기에 연구팀이 안구를 적출한 개들에게 진통제를 제대로 처방하지 않았으며, 연구가 끝난 후 안락사를 시킨 것으로 알려지며 지난 2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를 규탄하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연구팀은 논문에 이 연구의 목적으로 맞춤형 인공 눈이 미적으로도 훌륭하다”, “눈이 적출된 개의 얼굴은 아름답지 못하다고 적었으나 비판이 제기되자 단순히 미적인 부분만을 위한 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이에 네티즌들은 “사람이 할 짓인가”, “너무 속상하다 진짜”, “보호자가 없다고 이용만 당하고 죽이다니..”, “동물실험의 목적이 가볍다면 단순한 학대다”, “연구자들의 입장도 생각해 봐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