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심스럽게 목줄 내밀자 유기견이 보인 예상치 못한 반응

- Advertisement -

반려동물은 우리에게 희망과 사랑을 주는 가족입니다. 하지만 어떤 반려인들은 키우던 반려동물을 쉽게 버리기도 하는데요. 이에 버려진 반려동물은 세상의 모든 것을 잃은 기분으로 길가에서 떠돌며 죽거나 동물보호소에 구조됩니다. 동물보호소에 구조가 된 반려동물은 사람을 그리워하며 입양되길 기다리죠. 이 중 한 동물보호소에서 어느 여성이 유기견에게 다가가자 강아지가 보인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세이빙칼슨 동물보호소’에는 많은 유기견이 사람을 그리워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중에는 검정, 흰색의 부드러운 털을 가지고 있는 유기견 ‘베니’도 있었는데요. 베니는 사랑했던 주인에게 처참히 버려진 채 우울해하며 이곳에서 지내고 있었죠. 그리고 전 반려인이 자신을 데리고 올 것이라는 희망과 그에 대한 좌절을 반복해서 겪었는지 지쳐 보이고 상심한 듯했습니다.

그때, 베니에게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여성이 보호소 안으로 들어오더니 베니를 향해 똑바로 걸어오는 것이었습니다. 우울해하고 있던 베니는 낯선 사람이 자신을 향해 걸어오자 매우 당황한 듯한 표정을 지어 보였는데요. 주인에게 버려진 이후 그동안 자신에게 다가온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죠. 심지어 그 여성은 베니에게 상냥하게 말을 걸기까지 했습니다. 그러자 베니가 보인 반응은 놀라웠습니다.

우울해하던 베니가 연신 수줍어하며 꼬리를 흔들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또한 베니는 점점 기대에 가득 찬 표정을 지어 보이더니, 그 여성에게 더 가까워지기 위해 천천히 다가갔죠. 사랑하던 사람에게 버려졌기에 아마도 상처가 컸을 베니가 다시 사람에게 마음을 여는 순간이었습니다.

사실 그 여성은 베니를 입양하기로 한 새 반려인이었습니다. 새 반려인은 베니를 막고 있던 문을 열고 베니 근처에 목줄을 가까이 가져갔습니다. 마치 “이제 넌 내 가족이야”라고 말하는 것처럼 말이죠. 베니도 조용히 방 안에서 나오더니 목줄에 자신의 목을 순순히 내어주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 짧은 순간 그들 사이 끈끈한 연대감이 생긴 것이죠.

이제 베니의 새 가족이 탄생했습니다. 새 반려인을 만난 베니는 아까 전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보호소 이곳저곳을 깡총깡총 뛰어다니며 아이같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주변에 있던 다른 유기견들도 부러워하며 축하한다는 반응을 보여주었습니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한국도 빨리 동물 복지 선진국이 되었으면 좋겠다”, “동물들에게 상처를 주지 말자”, “이제 새로운 가족과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베니의 새로운 생활을 응원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