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아기 고양이를 처음 본 도베르만의 놀라운 반응

- Advertisement -

고양이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도베르만 로만이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들도 어렸을 때 생긴 안 좋았던 기억을 평생 가져갑니다. 이 때문에 많은 집사들이 동물이 어렸을 때 더욱 행복한 기억, 추억을 만들어주려고 노력하죠.

하지만 모든 게 뜻대로 되지는 않죠. 지금 소개할 도베르만 로만이 역시 어렸을 때부터 고양이 트라우마가 있어 고양이를 만나면 도망치려고 하는데요.

이랬던 로만이가 아기 고양이를 만나면서 트라우마를 극복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금 소개할 영상은 유튜브 채널 ‘하트똥꼬로만 ROMAN the doberman’에 업로드된 영상인데요.

이날 집사는 로만이와 함께 우드 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공방을 방문했죠. 이 공방에서는 사장님이 구조한 4마리의 아깽이들이 함께 살고 있었는데요.

집사는 로만이가 고양이를 무서워하기 때문에 처음에 양쪽을 격리시켜놨습니다. 로만이가 고양이를 무서워하게 된 건 어렸을 때 동네 고양이들한테 맞았던 기억 때문인데요.

그 이후 로만이는 덩치와 상관없이 고양이를 만나면 짖거나 도망가는 모습을 보여왔죠. 하지만 이날 우연히 아기 고양이 꽁이를 본 로만이는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였는데요.

처음에는 무서워서인지 한 발자국 물러나 먼 거리에서 꽁이의 모습을 지켜만 봤습니다. 꽁이는 이런 로만이와 달리 다른 강아지들과 편하게 노는 모습을 보였죠.

그럼에도 로만이는 먼발치에서 서있기만 했고 이를 알아차린 꽁이는 로만이에게 다가왔습니다. 이어 로만이에게 장난을 쳤고 꽁이의 진심을 알아차렸는지 로만이 역시 짖거나 도망치지 않았죠.

꽁이 덕에 둘은 한결 가까워진 모습이었는데요. 그럼에도 최소한의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낯을 가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로만이의 고양이 트라우마는 호전되는 모습이었는데요.

나중에는 로만이가 먼저 다가가 꽁이의 냄새를 맡을 정도로 둘은 가까운 사이가 됐습니다. 그럼에도 다른 고양이들은 여전히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로만이는 오로지 꽁이에게만 먼저 다가가고 애교를 부렸죠.

특히 로만이는 공방을 나오자 문 앞에서 끙끙 소리를 내로 꽁이와 더 놀고 싶어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로만이의 뜻밖의 모습에 집사는 감탄을 표현했는데요.

그는 “고양이 트라우마가 거의 다 나은 거 같다”, “로만이와 꽁이의 모습에 눈물이 났다”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죠. 이에 누리꾼들 역시 “로만이가 더 건강해지길”, “둘이 사이 너무 좋다”, “처음에는 눈치만 보더니 저렇게 친해졌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하트똥꼬로만 ROMAN the doberman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