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털 한 번 안 밀어본 강아지 털 밀어주자 나타난 반전 외모

- Advertisement -

< 출처 = Youtube@개감동이양 >

여러분은 반려인의 방치로 인해 거리를 떠도는 반려견들을 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한 마리의 반려견은 한 명의 아이와 같이 소중한 생명을 갖고 있는 존재인데요. 이처럼 귀중한 생명을 소중히 하지 않은 반려인의 사연이 공개되어 많은 이들의 분노를 샀습니다. 길 한복판에 앉아있던 반려견은 오랜 기간 털을 밀지 않은 것처럼 보였는데요. 다행히 근처 주민들과 구조 단체가 합심하여 이 반려견에게 새로운 삶을 찾아주었습니다.

< 출처=구글맵 >

<출처=Youtube@개감동이양>

폴란드 우치 지역 동물보호단체에 한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한 강아지가 주인의 무관심과 방치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는 거였는데요. 근처 주민들은 주인이 강아지를 돌보지 않는다고 입 모아 얘기했습니다. 구조대는 연락을 받고 바로 현장으로 출동하였는데요. 멀리서 봤을 때, 어떤 누더기를 입은 강아지가 도로에 우두커니 앉아있었다고 합니다.

< 출처 = Youtube@개감동이양 >

가까이서 본 강아지의 몰골은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강아지는 누더기를 입고 있는 것이 아니었는데요. 길게 자란 털에 각종 먼지와 오물이 뭉쳐져 있었습니다. 심지어 이 강아지는 무거운 털 때문에 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했다고 하네요. 단체는 이 강아지를 서둘러 센터로 옮겼습니다. 그리고 무겁고 더러운 털을 제거하기 시작했는데요.

< 출처 = Youtube@개감동이양 >

털이 다 밀린 강아지는 전과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대걸레견’으로 불리던 과거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았죠. 대신 털 속에 감춰져 있던 작고 예쁜 모습이 드러났습니다. 강아지는 몸이 가벼워져 걷는 게 어색해 보였는데요. 밀린 강아지의 털은 무려 2kg이나 되었다고 하네요.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지 가늠도 되지 않습니다.

< 출처 = Youtube@개감동이양 >

센터 직원들은 강아지에게 폴란드어로 ‘행운’이라는 뜻의 이름을 지어줬습니다. 바로, ‘파르키우스’였는데요. 파르키우스는 오랜 학대와 방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싶어 했죠. 파르키우스의 전 주인은 동물 학대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조사 결과, 그는 심한 알코올 중독이었다고 하네요. 보호 단체는 파르키우스가 입양되기 전까지 사랑과 관심으로 돌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 출처 =인사이트 >

< 출처 = Youtube@개감동이양 >

이러한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앞으로는 행복하고 꽃길만 가득하길.”, “동물을 사랑하지 않은 사람은 동물을 키울 자격이 없다.”, “누더기가 new doggy가 되었네요.”, “감동적이다.”, “얼마나 답답하고 힘들었을까.”라고 말하며 파르키우스의 행복한 미래를 응원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