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vs애정’ 반려견 발톱에 있는 네일아트를 본 네티즌 반응

- Advertisement -

한 미국 여성이 반려견 발톱에 ‘네일아트’ 하는 것을 두고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주문 제작 요구가 쇄도하는 한편, 동물 학대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데요.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25살 마리자 루발카바는 지난해 10월부터 인조 네일스티커를 만들어 판매하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평범한 영세업자였던 그녀는 최근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는 반려견용 네일을 만들어 틱톡에 올린 것이 온라인상에서 크게 주목받은 것이죠. 벨라모르뷰티를 운영하고 있는 마리자는 해당 영상 속에서 자신의 반려견인 치와와 ‘코코’를 모델로 내세워 형형색색의 네일들을 선보였습니다. 그로 인해 그녀는 44만 명의 틱톡 팔로워를 가질 정도로 유명해졌는데요.

하지만,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둘로 나뉘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내 반려견에게도 해주고 싶다”, “아이디어 너무 좋은 것 같은데?”, “진심 최고의 네일 모델이다”, “코코가 나보다 네일 종류가 많다”라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죠.

한편으로는 “개 발톱에 무슨 짓이냐”, “동물 학대다”, “반려견은 그저 소유물이 아니다”, “하고 싶으면 본인 손톱에만 하라”는 등 마리자가 한 행동이 이기적이라는 비난 여론도 적지 않았습니다.

논란이 거세지자 그녀는 “단순히 재미로 한 것”이라며 “잠깐 사진을 찍을 때만 붙였다가 뗀다. 항상 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는데요. 덧붙여 그녀는 “코코도 이 과정을 즐긴다. 이건 단순히 우리 둘 사이에 유대를 쌓는 놀이 중 하나”라며 “나는 몇 년 전 길가에 버려진 코코를 입양해 좋은 생활환경을 제공하려고 노력하는 동물 애호가”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주문 제작해달라는 사람들의 빗발치는 요구에 반려견용 가짜 네일 스티커를 만들어 15달러(한화 약 1만 7천 원)에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덧붙여 판매 수익의 일부를 동물구조 단체에 기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