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 보여” 인절미 목욕이라 불리는 아기고양이 목욕 장면

- Advertisement -

여러분들은 ‘쌀겨 목욕’이라고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쌀겨 목욕은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온 목욕 방법의 하나로서 쌀겨를 물에 푼 뒤에 목욕하는 것입니다. 이처럼 인간의 아름다운 피부를 가꾸는 데 사용되어온 쌀겨를 한 새끼 반려묘를 목욕하는 데 쓰였다고 하여 누리꾼들에게 화제입니다.

일본에 사는 한 남성의 집에는 정성스럽게 키우는 반려묘들과 반려견들로 인해 행복한 웃음이 끊일 날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키우는 반려동물이 많을수록 걱정되는 것이 한 가지 있었는데요. 그것은 바로 반려동물을 목욕시키는 것입니다. 특히 목욕이라면 치를 떠는 반려묘들이 더 걱정이었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키우는 반려묘 중 새끼 반려묘가 쥐덫의 끈끈이를 털에 잔뜩 묻히고 말았습니다. 수의사의 말에 따르자면, 이것은 일반 목욕으로는 씻겨지지 않기 때문에 쌀겨로 비벼서 털의 끈끈이를 제거하는 쌀겨 목욕을 통해 씻겨내야 한다고 했죠. 주인은 앞으로 훤히 예상되는 고난에 잠시 아찔해 하며 많은 양의 쌀겨를 대야에 담았습니다. 그리고 오늘의 주인공인 새끼 반려묘를 대야로 데리고 왔습니다.

역시나 새끼 반려묘의 쌀겨 목욕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습니다. 쌀겨가 있는 대야에 들어가기 싫었던 새끼 반려묘는 온 힘을 다해 저항했죠. 하지만 주인의 힘과 의지는 이길 수 없었습니다. 결국, 반려묘는 자신의 몸을 주인의 손과 쌀겨 무더기에 맡길 수밖에 없었습니다.

주인은 반려묘의 울음소리와 발길질을 참으며 고양이의 이곳저곳을 쌀겨로 정성스레 비벼가며 닦기 시작했습니다. 새끼 반려묘는 생전 처음 느껴보는 기분과 낯선 감촉에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반려묘도 처음에는 질색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쌀겨의 감촉에 점차 적응되어 가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콩가루가 묻혀진 인절미의 모습과 아주 판박이가 된 채 말이죠.

반려묘와 주인 모두 힘들었던 쌀겨 목욕 이후, 새기 반려묘는 드디어 보금자리로 다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털에 묻은 고소한 쌀겨 냄새로 인해 주변 반려동물들이 킁킁대며 새끼 반려묘 주변에 몰려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저항하는데 진을 다 써버린 새끼 반려묘는 자신을 구경하는 친구들에게 대응할 힘도 없이 침울한 표정으로 자신의 몸을 핥을 뿐이었습니다.

흔히 볼 수 없는 새끼 고양이의 인절미 같은 목욕 모습에 많은 누리꾼은 “너무 사랑스럽고 귀엽다”, “처음에는 싫어하다가 점점 좋아하는 표정이 드러난다”, “너무 웃겨서 자꾸만 보게 된다”, “고양이가 제대로 화가 난 것 같다”라며 많은 누리꾼이 배꼽을 잡고 웃었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