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동안 동물 방치했다는 대구 동물원의 충격적인 실태

- Advertisement -

지난 2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비구협)는 SNS를 통해 “대구 한 동물원이 코로나 여파로 운영이 어려워지자 남은 동물들을 전혀 돌보지 않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라고 폭로했습니다. 비구협 측은 국제 멸종 위기인 원숭이 4마리를 포함해 낙타, 라쿤, 사자 등 수많은 동물들이 배설물로 뒤덮인 사육 공간에 방치돼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양, 염소, 토끼 등 농장 동물들은 인근 야산에 방치됐다고 전하며 주민 민원이 들어오자 목매달아 잔인하게 죽인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습니다. 원숭이 우리는 개방된 천장을 통해 내려온 거대한 고드름으로 가득했는데요. 날카로운 고드름 때문에 위험천만한 상황이었습니다.

비구협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사료통은 물론 물통도 비어있었으며 동물들은 배설물로 뒤범벅이 된 사육 공간에 방치됐죠.

비구협 측은 “동물 학대를 목격한 인근 주민들이 가족과 함께 10개월이 넘도록 동물들을 보살펴 오다 비구협에서 구조작업을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수개월간 산 아래에서 물을 떠 동물들에게 식수를 제공하고 무거운 사료와 과일 박스를 짐어지고 눈물겹게 먹이를 제공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구시 관계자는 “어제 해당 동물원을 방문했으며 비구협이 제기한 학대 행위는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동물원 측도 학대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라고 알렸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너무 화가 나고 슬프다”, “어떻게 이렇게 잔인할 수가 있냐”, “동물원이 아니라 지옥이다”, “진짜 충격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