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kg 거대 악어 위장에서 24년 전 잃어버린 반려견 인식표 나와…

- Advertisement -

현지 시간으로 지난 10일, 죽은 거대 악어의 뱃속에서 반려견 인식표를 포함한 기이한 물건들이 대거 나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 폭스뉴스, WCIV 방송 등 현지 매체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찰스턴 카운티에 위치한 에디토스강 유역에서 길이 3.65m, 무개 201kg의 거대 악어 한 마리가 사유지를 배회하다 사냥꾼의 총에 맞아 죽었다고 보도했는데요.

해당 악어는 가축뿐만 아니라, 야생 사냥감을 도축하고 박제하는 레이브넬 교외 육류 시장인 ‘코드레이스(Cordray’s)’로 옮겨졌습니다. 코드레이스는 페이스북을 통해 “보통 악어의 위장 속 내용물을 공개하지 않지만, 이번은 예외”라고 밝히면서 사진을 게시했죠.

코드레이스가 올린 게시물에는 악어의 사진과 함께 악어의 위장 속에 들어있던 내용물들이 공개됐습니다. 악어 뱃속에는 중형 크기로 추정되는 고양잇과 야생동물인 보브캣의 발톱이 여러 개 들어있었으며, 거북이의 등껍질 조각도 있었는데요. 나아가 점화 플러그나 탄피 등과 같이 악어가 먹으면 안되는 위험한 물건들도 위장에서 나왔습니다.

심지어 악어 뱃속에는 반려견 인식표 5개도 함께 나와서 네티즌들에게 충격을 안겨 주었습니다. 그중 두 인식표의 전화번호가 판별이 가능했고, 한 전화번호와는 연결이 실제로 닿았죠. 코드레이스 측이 전화로 확인한 결과, 악어가 사냥당한 곳과 같은 지역의 사유지에서 전화번호의 주인이 24년 전 사냥개를 잃어버렸다고 말했습니다.

코드레이스 직원은 “전화번호의 주인은 악어가 발견된 곳의 강 건너편에서 24년 전에 살고 있었다”면서 “해당 주인도 강에 악어가 많아 자신의 개가 악어에게 잡아먹혔을 것이라고 생각해왔다”라고 전했는데요. 이어 “당시 실종된 개의 무게는 약 36kg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위치한 톰 요키 야생생물 센터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 악어는 수명이 약 70년이며, 35년까지 성장한다고 합니다. 이에 덧붙여 사냥꾼과 코드레이스는 “죽은 악어의 나이를 정확히 추정하는 것은 어렵지만, 24년 전에 대형견을 잡아먹었을 정도면 상당히 나이를 먹었을 것”이라고 설명했죠.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