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이유미, “너무 잘 돼서 좋겠다고 하는 말에 현혹돼 움직이면 안 되겠다는 생각”

배우 이유미 [마리끌레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사랑스러운 미모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이유미가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 5월호를 통해 미우미우(MIU MIU)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배우 이유미는 미우미우와 함께 클래식 하면서 개성 넘치는 화보를 완성 시켰다. 주얼 장식 카라가 포인트인 크롭 재킷과 스커트에 미우미우 완더백을 매치하여 그녀 특유의 몽환적인 매력으로 소화해 냈다. 이어 블랙 가죽 크롭 재킷에 로고 장식 브리프, 플리츠 스커트를 연출 하는 등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인터뷰에서 이유미는 최근 ‘오징어게임’과 ‘지금 우리 학교는’을 마무리 하면서 “원래 잘 들뜨지 않는 편이고, 또 의식적으로 침착함을 유지 하려는 태도도 없다”며, 다만 “주변에서 너무 잘 돼서 좋겠다고 하는 말에 현혹돼 움직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겸손한 태도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이유미 [마리끌레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오징어게임’과 ‘지금 우리 학교는’ 촬영 시기가 같았다”며, “오늘은 ‘지영’을 연기하고, 다음날은 ‘나연’을 표현 하면서 왔다 갔다 하니까 혼동하지 않고 몰입 하는 게 중요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 촬영장에 갈 때는 편견이나 의심을 가득 품고 갔고, ‘오징어게임’을 찍으러 갈 때는 편견을 다 비워 내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유미는 차기작 ‘멘탈코치 제갈길’에서 슬럼프에 빠진 쇼트트랙 선수 ‘차가을’역을 맡은 소식을 전하며 “끊임없이 질문하는 중이다. 계속 성장 하는 인물이라 그 성장의 발판에 대해 계속 고민하고 있다”며, “가을을 만나면서 더 단단해 지고 건강한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한편, 배우 이유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 5월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배우 이유미 [마리끌레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이유미 [마리끌레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