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세계인들을 매료시킬 한국 최고의 여성 형사들

영화 <브로커>에서 선후배 형사로 호흡맞추는 배두나와 이주영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 공개와 함께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되면서 초미의 관심을 받고있는 <브로커>에는 두 배우가 여자 형사 콤비로 등장할 예정이다. 바로 월드 스타 배두나와 라이징 스타로 주목을 받고 있는 이주영이 그 주인공이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극 중 두 사람은 이 여정을 떠난 캐릭터들을 뒤쫓는 두 형사를 연기한다. 극의 흐름상 대비를 이루는 캐릭터들인 만큼 존재감이 클 수 밖에 없다.

배두나는 극 중 형사 수진역을 통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공기인형> 이후 12년 만에 재회한다. 베이비 박스의 아기를 두고 거래를 하려는 브로커들을 수사하기 위해 이들의 여정을 조용히 쫓는 형사 수진은 오랫동안 매달려온 사건을 마무리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만큼 사건 해결에 강한 집념을 가진 인물이다.

캐릭터에 대한 깊은 해석을 통해 ‘수진’의 복잡미묘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포착한 배두나는 브로커들의 거래를 추적하는 모습으로 긴장을 자아내는 한편, 이들의 여정을 통해 변화해가는 찰나의 감정까지 놓치지 않아 관객들의 몰입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영화 <야구소녀>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자신만의 개성과 존재감을 드러내온 배우 이주영이 ‘수진’과 함께 브로커 일행을 쫓는 후배 ‘이형사’ 역을 맡아 스크린 대세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수사 방식에 있어 때때로 의견을 달리하면서도 그 누구보다 선배인 ‘수진’을 믿고 따르는 ‘이형사’는 매일같이 이어지는 잠복근무에 그 어느 때보다 몰두하는 ‘수진’과 함께 수사에 뜨거운 열의를 보이는 인물이다.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과 특유의 캐릭터 표현으로 ‘이형사’를 경쾌하게 그려낸 이주영은 ‘수진’ 역 배두나와 첫 만남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인상 깊은 호흡을 완성해 기대를 배가시킨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주영 배우의 반듯하고 상쾌한 에너지가 ‘이형사’와 안성맞춤이었다. 배두나 배우와도 흐뭇할 정도로 좋은 호흡을 보여줬고,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다.”
라며 그녀의 연기를 칭찬한 만큼, 이주영과 배두나의 조합이 어떤 시너지를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 예정이다.

브로커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첫 만남에 바로 뽀뽀 했다는 잘 어울리는 두 남녀 스타

»촬영장에서 손 하나 까딱 않고 스태프들이 들어서 이동시킨 여배우

»곧 세계인들을 매료시킬 한국 최고의 여성 형사들

»전세계 여성들의 로망에서 세 아이 엄마가 된 월드 스타

»친구 신혼여행까지 따라온 톱스타에게 친구 아내가 보인 반응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